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백악관 "시간 소진됐다…모든 옵션 테이블에"…北·中에 경고

송고시간2017-04-05 08:19

고위당국자 "트럼프, 시진핑에 분명한 시그널 보낼 것"

'중국의 대북 경제압박' 미중 정상회담 핵심의제 예고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4일(현지시간) 핵과 미사일 개발로 동북아시아 안보는 물론 패권국 미국까지 위협하는 북한을 향해 "이제 시간이 소진됐다"(The clock has now run out)며 최후통첩성 경고를 보냈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이날 미·중 정상회담 사전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기를 원했고, (미국) 정부는 4대에 걸쳐 최고의 외교관과 관료들이 해법을 찾는 지난한 대화 과정을 통해 그런 기회를 부여해왔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북한 문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 모두에 긴급한 관심 사안"이라면서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올라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에 중국이 협력하지 않는다면 '단독 행동'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도, 중국이 끝내 협조를 거부할 경우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논의할 문제로 남겨두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는 미국의 대북 정책을 검토해왔다. 이 이슈에 관한 한 (트럼프) 대통령은 전략의 세부 사항을 미리 공개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면서 "하지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분명한 시그널을 보낼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브리핑에서 이 당국자는 이번 미중 정상회담의 핵심의제 중 하나는 중국의 대북 경제압박 제고 방안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중국의 정치적 영향력이 줄어들었을지 모른다는 얘기를 간간이 듣고 있지만, 중국의 (대북) 경제적 레버리지는 줄어들지 않았음이 분명하다"면서 "그 부분이 이번 회담의 논점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무역 규모와 북한 체제의 경화(달러) 수입 측면에서의 중요도를 감안할 때, 석탄은 하나의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중국을 비롯한 파트너 국가들이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을 충실히 지키는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과 불법거래를 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세컨더리 보이콧) 가능성에 대해 그는 "중국이 (북한에 대해) 상당한 경제적 지렛대를 보유한 만큼 최고의 결과는 중국이 유엔 대북 제재와 결의안을 아주 철저하게 이행하는 것"이라며 "그것이야말로 우리가 진정으로 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으나, 더 자세한 언급은 피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과 협력하고 싶다"면서 "그래서 이번 회담이 어떤 식으로든 양국 관계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 이후 한국에 각종 보복 조처를 하는 데 대해서도 그는 강하게 비판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은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미사일) 방어체계를 설치하려는, 책임감 있고 친근하고 경제적 활력이 있는 민주국가"라며 "한국이 방어체계의 설치를 바라는 것을 응징하는 것은 납득이 가지 않을뿐더러 충격적이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은 각종 끔찍한 무기를 개발 중인 북한 정권을 포함한 어떤 위협에도 언제나 동맹국과 우리 영토를 수호할 것"이라며 "한미 동맹 수호에서 조금도 물러섬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주 대좌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금주 대좌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