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미중 정상회담 앞두고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종합)

합참 "함남 신포 일대서 불상 발사체 발사"…비행거리 길지 않아
중거리 발사 실패 14일만에…한미 독수리훈련 반발 성격도
[그래픽] 북한 동해상 탄도미사일 1발 발사
[그래픽] 북한 동해상 탄도미사일 1발 발사(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쏘며 무력시위를 했다.
bjb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북한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아침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北,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CG)
합동참모본부 "北,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CG)[연합뉴스TV 제공]

합참은 북한이 쏜 발사체의 종류와 비행 거리 등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함남 신포 일대 지상에서 발사체를 쐈고 발사체의 비행 거리는 길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시점은 오전 6시 40분 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남 신포 일대는 북한이 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하는 장소로 알려져 있지만, 지상에서 쏜 점으로 미뤄 SLBM일 가능성은 일단 낮아 보인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달 22일 무수단급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했다가 실패한 지 14일 만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6일에는 평북 철산군 동창리 일대에서 스커드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4발을 쐈다.

북한의 이번 발사체 발사는 곧 미국에서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관심끌기용 무력시위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北, 미중 정상회담 앞두고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종합) - 3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6∼7일 미국에서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미사일 문제는 최대 쟁점이 될 전망이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한미 양국 군이 이달 말까지 진행 중인 연례 독수리훈련에 대한 반발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미 군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뿐 아니라 핵실험 등 대형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보고 북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0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