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中'시장경제지위' 부여하나…연방관보 "무역지위 재검토"게재

송고시간2017-04-05 06:24

'무역불공정' 연일비난 트럼프 미 행정부, 방향 선회 여부 주목

WTO 가입 이래 中숙원 '만지작'거리는 美…'카드'에 그칠수도

"중국과의 무역역조 의식해 협상 지렛대로 쓰려는 듯"

영상 기사 미국 "중국 '비시장경제' 무역지위 재검토" 연방관보에 게재
미국 "중국 '비시장경제' 무역지위 재검토" 연방관보에 게재

미국 "중국 '비시장경제' 무역지위 재검토" 연방관보에 게재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중국의 무역 지위에 대한 재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상무부는 지난 3일 연방 관보에, 중국에 대한 '비시장경제' 지위를 유지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는 내용의 공지를 전격으로 게재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중국산 저가 알루미늄 포일에 관한 반덤핑 조사 일환으로 상무부가 중국의 비시장경제국 지위를 재검토하기로 했다"는 내용입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미를 앞두고 중국의 무역지위를 하나의 지렛대로 쓰려는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비시장경제'(NME) 국가로서의 중국의 무역 지위에 대한 재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4일(현지시간) 확인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6∼7일 첫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찾는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미국의 심각한 대중(對中) 무역 불균형 해소 요구에 부응할 경우 중국의 오랜 숙원인 '시장경제' 지위 부여에도 나설 수 있음을 보여주는 움직임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중국은 '비시장경제'(NME) 국가로 분류돼왔지만 가입의정서 규정에 따라 15년이 지난 지금은 자동으로 시장경제 지위를 획득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온 반면, 미국은 자체 절차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입장으로 맞서왔다.

하지만 미 상무부는 시 주석의 방미를 며칠 앞둔 지난 3일 연방정부 관보에 중국에 대한 '비시장경제'(NME) 지위를 유지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는 내용의 공지를 전격으로 게재했다.

미 알루미늄 생산업체들이 자국 정부에 중국 라이벌 회사들에 대한 38∼134%의 반덤핑관세 부과를 요청한 가운데 나온 조치이기는 하지만, 산업계의 여론과 전문가들의 의견 등을 수렴해 미 정부가 중국의 현 무역 지위를 재검토하겠다는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상무부가 중국의 '비시장경제' 지위 지속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 상무부가 중국의 '비시장경제' 지위 지속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출처: 미국 연방관보]

이 게재문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알루미늄 포일: 비시장경제 국가로서 반덤핑과 수출장려금 상계 관세법에 따른 중화인민공화국의 지위에 대한 조사 시작의 공지'라는 제목 아래 국민의 의견을 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세부 요약에서는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알루미늄 포일의 적정가치에 대한 조사의 일환으로서 상무부는 중국이 반덤핑 및 상계 관세법에 따른 NME로 계속 대우받는 게 적정한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며 "1930년 제정된 관세법에 따라 고려되는 요인들에 대해 국민의 의견과 정보를 구한다"고 적었다.

중국이 미국과 EU 등에 NME의 해소, 즉 시장경제의 지위 인정을 강력히 요구하는 것은 이러한 규정이 중국 대외무역의 기반을 위태롭게 할 뿐 아니라 대국의 자부심에 상처를 주고 있는 현실 때문이다.

트럼프 중국겨냥 무역 행정명령 2건 서명
트럼프 중국겨냥 무역 행정명령 2건 서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WTO는 2001년 12월 중국의 가입을 승인하면서 무역파트너들에게 중국을 NME 지위로 분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 인해 중국의 무역상대국들로서는 반덤핑 관세를 통해 중국 수입품에 특별관세를 부과하는 게 용이했다.

예를 들어 중국이 철강을 아주 싼 값에 미국에 수출해 미국의 산업을 해친다고 미 정부가 판단하면 NME를 기반으로 중국에 반덤핑 관세를 쉽게 부과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중국 철강의 미국 시장 내 가격은 크게 오르게 된다.

통상분야의 한 관계자는 "비시장경제 국가로 분류되면 그 국가가 수출한 제품의 가격책정은 신뢰를 잃게 된다"며 "반덤핑을 따질 때 지나치게 가격을 후려쳐 판매한 것으로 판단돼 엄청난 반덤핑관세 부과대상이 되기 싶다"고 지적했다.

미 상무부의 이번 NME 지위 재검토는 대선 캠페인서부터 줄곧 '무역불공정'을 앞세워 중국 때리기에 몰두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와는 다소 배치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국가별·상품별로 무역적자를 초래하는 구조를 면밀히 파악하고 ▲반덤핑 관세나 상계관세(countervailing duties)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하는 내용을 담은 2건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들 행정명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 불공정 무역국으로 지목한 중국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 때문에 상무부의 중국의 무역지위 재검토는 일단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앞둔 일종의 '카드'로 보는 분석이 유력하다.

통상 관계자는 "미 상무부가 재검토 결과 중국을 다시 비시장경제 지위로 둘 가능성도 크다"며 "시 주석을 앞두고 중국과의 무역역조를 의식해 중국의 무역지위를 하나의 지렛대로 쓰려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