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美원유재고 감소 기대감에 상승…WTI 1.6%↑

송고시간2017-04-05 04:22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는 4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리비아의 원유공급 재개가 전날 가격을 끌어내렸지만, 미국의 지난주 원유 재고량이 줄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기대 심리를 부풀렸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79센트(1.6%) 오른 51.03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5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1.03달러(1.94%) 오른 배럴당 54.15달러 수준을 보이고 있다.

무장세력에 의해 점령됐던 리비아의 파이프라인에서 전날부터 원유 공급이 재개되면서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장이 시작됐다. 이는 리비아의 원유수출이 조만간 정상화 된다는 신호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2주 연속 늘었던 미국 내 원유재고 증가세가 한풀 꺾였을 것이라는데 기대를 걸었다. 로이터통신 조사에서도 분석가들은 감소를 예측했다.

미국석유협회의 통계는 이날 장 마감 후에, 미국 에너지정보청의 집계는 5일 오전 발표된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4.4달러(0.4%) 오른 온스당 1,258.40달러로 장을 마쳤다. 3거래일째 상승한 것이다.

러시아의 원유 채굴
러시아의 원유 채굴

[이타르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