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상원의원 26명, 트럼프에 연명서한…'中 사드 보복' 중단 촉구

송고시간2017-04-05 03:55

하원 '北규탄 법안·결의안' 처리 하루만에 상원도 대중 메시지 전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상원의원들이 미·중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4일(현지시간) 중국의 한국에 대한 '사드 보복' 철회 요구 등을 담은 연명 서한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보냈다.

이 서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게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 재검토 ▲한국에 대한 부당한 경제적 보복 중단 ▲북한 비핵화에 대한 생산적 역할 수행 등 3대 요구를 하라고 주문하는 내용이다.

미 하원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법안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킨 지 하루 만에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문제와 사드 보복 등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을 촉구한 것이어서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서한에는 존 매케인(공화) 위원장과 잭 리드(민주) 간사, 테드 크루즈(공화), 엘리자베스 워런(민주) 등 군사위원회와 마코 루비오(공화) 등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26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연명 서한은 먼저 "북 핵·미사일 능력이 한·일 등 미국의 동맹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을 넘어 미국에 대한 위협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 위협에 대한 대응으로서 사드 배치를 추진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의 방미와 관련해 한국에 대한 중국의 부당한 경제적 보복 조치에 관심을 두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미 양국이 사드 배치라는 공동의 결정에 이르게 된 이유는 전적으로 북한의 도발적 행태 때문이라는 점을 시진핑 주석에게 강조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특히 한국 기업들에 대한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서한은 "중국이 사드 부지 교환 이후 최소 55개의 중국 내 롯데 슈퍼마켓을 폐쇄하고, 한국 기업을 겨냥한 다양한 조사를 했으며, 한국발 전세기 운항 차단 및 중국 여행사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잠정 금지 등의 조처를 했다"며 "이는 한국 내 정치적 갈등을 조장하고 한미 관계를 이간질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사드에 반대하면서도 사드가 필요한 유일한 이유인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한은 끝으로 '사드 배치 입장 재검토', '사드 보복 중단' 등 3대 요구사항을 밝히고 "한미동맹은 아태지역 안보의 핵심축이며, 미국의 굳건한 대한 방위공약을 한국민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美 상원의원 26명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연명 서한 일부 [댄 설리번 상원의원실 제공]

美 상원의원 26명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연명 서한 일부 [댄 설리번 상원의원실 제공]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