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민 58% "한·중 군사 갈등시 군사력 동원 방어해야"(종합)

송고시간2017-04-05 11:24

퓨리서치 조사 결과…미국민 60%, 中시진핑에 '반감'


퓨리서치 조사 결과…미국민 60%, 中시진핑에 '반감'

(워싱턴·홍콩=연합뉴스) 강영두 최현석 특파원 = 미국민의 절반 이상이 만약 한국, 일본 등 미국의 아시아 동맹국이 중국과 군사적 갈등에 휘말린다면 미국이 군사력을 동원해 방어해야 한다고 응답한 여론조사가 나왔다.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가 4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만약 우리의 아시아 동맹국 중 하나가 중국과 심각한 군사적 갈등을 빚는다면 군사력을 동원해 방어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래야 한다'는 답변이 58%로 나타났다. '그래선 안 된다'는 응답은 34%였다.

응답자의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공화당 지지자의 65%, 중도층의 62%, 민주당 지지자의 52%가 '그래야 한다'고 대답했다. '그래선 안 된다'는 답변은 민주 39%, 중도 33%, 공화 27% 순으로 높았다.

미국민의 중국에 대한 시각은 최근 1년 동안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우호적'이라는 답변은 지난해 37%에서 올해 44%로 7%포인트 뛰었고, '비우호적'이라는 대답은 55%에서 47%로 8%포인트 내려갔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해당 조사에서 미국을 국빈 방문할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국제정세에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거의 또는 전혀 믿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60%로 3년 전 58%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고 소개했다.

'중국의 사이버 공격이 매우 심각하다'고 꼽은 비율은 같은 기간 50%에서 55%로 상승했다.

'중국의 군사적 위협이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도 36%로, 5년 전보다 8%포인트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16일부터 한 달간 미 성인 1천505명을 상대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0%포인트라고 퓨리서치는 밝혔다.

[퓨리서치 홈페이지 갈무리]

[퓨리서치 홈페이지 갈무리]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