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사찰' 수렁 빨려드는 라이스 前NSC 보좌관

송고시간2017-04-05 00:29

"美 대선기간 트럼프와 참모들 전화내용 상세도표 만들라고 지시"


"美 대선기간 트럼프와 참모들 전화내용 상세도표 만들라고 지시"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정부에서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지낸 수전 라이스가 4일(현지시간) '트럼프 및 민간인 사찰' 의혹의 수렁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그녀가 지난해 대선 기간 트럼프 당시 후보와 참모들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캠프와 인수위에 참여한 민간인들의 이름을 정보기관의 보고서에 노출토록 지시했다는 폭스뉴스 등 미 언론의 보도가 잇따르면서다.

라이스 전 보좌관은 최근 이러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지만, 현 정부의 소식통들이 이러한 의혹을 흘리는 것으로 미뤄볼 때 당장 '칼자루'는 트럼프 측이 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셉 디 노바 전 연방검사는 이날 '데일리콜러뉴스' 인터뷰에서 라이스 전 보좌관이 지난해 대선 기간 트럼프와 그의 참모들의 통화내용에 관한 상세한 도표를 만들 것을 정보기관에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라이스의 요구로 정보기관이 생산한 것은 이름이 노출된 트럼프 측근들과 개인들의 전화통화에 관한 상세한 도표였다"며 "문제는 이들 대화가 완전히 합법적이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사찰' 수렁에 빠져드는 라이스 전 NSC보좌관
'트럼프 사찰' 수렁에 빠져드는 라이스 전 NSC보좌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도청된 대화들에 따르면 트럼프 측근과 그들이 대화한 누구도 불법적 활동과 관련이 없었다"며 "즉, 유일하고 분명한 불법적 활동은 전화통화에 등장한 사람들의 신원이 노출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디 노바 전 검사의 주장은 전날 폭스뉴스와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와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두 매체는 라이스 전 보좌관이 외국인에 대한 정보기관의 도청 과정에서 '부차적으로' 입수된 트럼프 인수위와 대선 캠프 관계자들의 이름을 정보보고서에 노출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러한 도청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1년 전부터 이뤄졌으며 당시 노출된 트럼프 팀의 이름은 국방부 수뇌부와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 존 브레넌 연방수사국(CIA) 국장 등에게까지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보고서에 부차적으로 수집된 미국인의 이름을 노출하는 것은 국가안보와 관련된 매우 예외적인 경우에만 허용되는 일이어서 '트럼프 및 민간인 사찰' 논란의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과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정보기관의 '내통' 의혹이 중심이던 '러시아 스캔들'은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라이스 전 보좌관은 지난달 22일 PBS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소문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일축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