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학생총회, 시흥캠퍼스 반대와 총장 퇴진 계속 요구키로

대학측, 시흥캠퍼스 조성 사업 계속 추진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대 학생들은 4일 관악캠퍼스에서 전체학생총회(총회)를 열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와 성낙인 총장 퇴진요구를 계속하기로 했다. 다만 이런 요구를 어떻게 실현해 나갈지에 대해서는 정하지 못했다.

총회에는 오후 7시 7분께 1천715명이 참여했다. 재학생의 10%(1천658명)'를 넘기면서 성사됐다. 참여인원은 이후에도 계속 늘었다.

이날 첫 번째 안건 '성낙인 총장 퇴진요구의 건'은 투표에 참여한 2천47명의 96%인 2천1명이 찬성해 가결됐고, 두 번째 안건인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 (요구) 기조 유지의 건'은 투표참여자 1천989명 중찬성 1천120표(56%), 반대 680표(34%)로 통과됐다.

학생들은 '본관(행정관) 점거농성'과 '천막농성 유지', '동맹휴업' 등 3개 안을 놓고 투표를 벌였으나 '총회 시행세칙'에 맞는 유효한 투표결과를 내지못해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서는 결정을 못했다.

총회에서 학생들이 행동방안을 결정하지 못한 이유로는 '물리적 충돌'에 대해 학교 측을 비난하는 목소리만큼 학생들의 '폭력적 행동'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컸다는 점이 꼽힌다.

총회 막바지에는 행동방안 투표를 다시 할지 총학생회 집행부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서 귀가길이 막힌 학생들이 항의하기도 했다.

학교 측은 이날 학생들이 다시 점거를 시도할 것에 대비해 직원 300여명을 본관에 대기시키고 외부에서 본관으로 통하는 문이 열리지 않도록 바닥에 못을 박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

학교 측은 총회결과에 대해 "유감스럽다"면서 "학생들과 소통해 시흥캠퍼스 조성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대 전체학생총회
서울대 전체학생총회(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4일 오후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전체학생총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열린 전체학생총회에서 성낙인 총장 퇴진요구의 건은 투표참여자 96% 찬성으로 가결됐다. 전체학생총회는 서울대 총학생회칙상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2017.4.4
mon@yna.co.kr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2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