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아온 日대사 "황대행 만나 위안부합의 이행 강력 요구"(종합)

'소녀상' 반발로 귀국했다가 85일만에 복귀
"韓대선도 주시…北문제 한일 공조 굉장히 중요"
"한일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생각" 말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
"한일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생각" 말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일시 귀국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밤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한일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히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김태균 기자 =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일본으로 돌아갔던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는 4일 한국 복귀 직후 "즉시라도 황교안 대통령 직무대행 국무총리 등 중요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의 실시(이행)에 대해 강력하게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85일만에 한국으로 귀임한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약 1분10초간의 발언을 통해 "귀임에 즈음해 일본 아베 총리, 기시다 외무상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일본 대사는 한국에서 업무 협의시 외교부 차관 또는 차관보가 주로 상대한다. 그런 외교 관례를 감안하면 나가미네 대사가 귀임하자마자 아직 결정 및 공표가 되지 않은 한국 현직 정상과의 면담을 거론한 것은 외교적 결례 논란을 불러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어 "북한 문제를 둘러싼 공조를 비롯, 일본과 한국이 협력하고 연계해 가는 것은 앞으로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일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생각" 말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
"한일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생각" 말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일시 귀국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밤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한일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히고 있다. toadboy@yna.co.kr

나가미네 대사는 또 "5월 9일에는 한국에서 대통령 선거가 열린다"면서 "이에 대해서도 주시하면서 일본 대사로서 전력을 다해 이들 문제에 대응해 갈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오후 9시58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밝힌대로 조만간 황 대행 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정부 고위급 인사와의 접촉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대사의 황 대행 예방 가능성과 관련 "대사 귀임후 외교부 인사를 포함한 주요 인사 면담과 관련해 일본 측의 공식 요청이 있으면 검토하겠다"면서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자체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한국 대통령 선거가 불과 30여 일 남은 가운데 향후 일본 측의 우리 고위급 당국자 및 각 후보 진영과의 접촉도 점차 활발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전날 오후 외무성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30여 일 앞으로 다가온 한국의 대선 정국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한일 위안부 합의의 준수를 직접 요구하기 위해 주한 대사의 귀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4일 오후 8시 22분께 나가미네 대사와 함께 일본으로 돌아갔던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주부산 일본 총영사가 김해공항을 통해 먼저 입국했다.

85일만에 귀임 나가미네 일본대사
85일만에 귀임 나가미네 일본대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일시 귀국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밤 김포공항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toadboy@yna.co.kr

모리모토 총영사는 귀임 소감이나 소녀상에 대한 의견을 밝혀달라는 연합뉴스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영사관 측에서 준비한 차량에 올라 서둘러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날 김포공항 입국장에는 30여 명의 내외신 취재진이 나가미네 대사의 도착 예정 시간 수시간 전부터 자리해 그의 귀임에 대한 안팎의 높은 관심을 방증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월 6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 총영사의 일시 귀국 조치를 발표했다. 양국 간 진행 중이던 한일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하고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도 연기했다.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총영사는 그로부터 사흘 후인 1월 9일 일본 귀국길에 올랐다.

이후 이명박 대통령 독도 방문(2012년)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둘러싼 양국간 갈등(2005년)으로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대사와 다카노 도시유키(高野紀元) 대사가 소환됐던 당시의 12일보다 이들의 '부재'가 훨씬 길어지면서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2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