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유엔, 4∼5일 브뤼셀서 시리아 지원 국제회의 개최

재건 지원과 함께 정치적 해법 논의…'아사드 퇴진' 논란일듯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과 유엔, 독일·영국·노르웨이·쿠웨이트·카타르는 4일부터 5일(현지시간)까지 브뤼셀에서 '시리아의 장래를 지원하는 국제회의'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6년간 내전으로 피폐화된 시리아 재건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70개국 정부 대표와 국제기구 및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다.

지난 2011년 내전 발발 이후 시리아에서는 50만명 가까이 숨지고, 주민 500만 명이 인접국인 터키와 레바논, 요르단, 이라크와 EU 등으로 전쟁을 피해 피난길에 올라 시리아 문제는 시리아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유엔은 시리아의 인도적 지원을 위해 올해 80억 달러를 지원해줄 것을 국제사회에 호소한 바 있고, EU는 올해 시리아에 12억8천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이미 밝혔다.

앞서 작년 런던에서 열린 시리아 관련 회의에서 참가국들은 4년간 110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서약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지원 약속은 러시아가 시리아 알레포 지역을 폭격, 병원과 학교, 주택 등을 마구 파괴함으로써 시리아가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 상황에 부닥치기 직전에 이뤄진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시리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지원규모는 이보다 규모가 더 늘어났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번 회의에서 참가국들이 시리아에 대해 어느 정도 지원을 약속할지 현재로썬 불투명하다.

또 참가국들은 시리아에 대한 재건과 함께 유엔이 주도하는 시리아 평화협상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EU 관계자는 "유럽은 시리아의 정치적 해법 없이 단순히 재건 지원만 할 수는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회의에서는 정치적 해법과 관련, 그동안 시리아를 통치해온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의 퇴진문제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EU는 아사드 대통령의 퇴진 없이는 새로운 시리아의 미래를 논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견해다.

반면에 미국 정부는 지난주 이슬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한 테러와의 전쟁을 위해 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에 집중하지는 않겠다며 종전 입장에서 한 발짝 물러났다.

미국의 이 같은 입장은 러시아가 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에 반대하고 있어 시리아 평화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게 되자 러시아의 입장을 배려해 실질적인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동시에 IS 격퇴전에서 러시아의 지원을 얻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EU 측은 아사드 대통령의 퇴진 요구를 고수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