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 "국민의 대통령, 미래를 여는 대통령 되겠다"…후보 수락연설

"안철수의 시간이 오니 문재인의 시간 간다" "패권주의로 나라 못 바꿔"
"탄핵 반대세력에 면죄부 주는 연대 없어" "국민에 의한 연대가 승리의 길"
"국민의 힘으로 결선투표 해달라, 과반의 지지 대통령 만들어달라"
안철수 '대권을 꿈꾸다'
안철수 '대권을 꿈꾸다'(대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완전국민경선 19대 대선 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4일 "편가르기를 끝장내야 미래로 갈 수 있다. 분열주의, 패권주의로는 나라를 바꿀 수 없다"면서 "편가르기 정권이 아니라 실력 위주의 드림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대전·충남·충북·세종지역 순회경선에서 후보 선출이 확정된 직후 수락연설을 통해 "계파 패권주의는 말 잘 듣고 줄 잘 서는 사람을 쓰지만, 저는 대한민국 최고의 인재들을 널리 찾아 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안 후보는 "평범한 국민의 힘을 한데 모아 비범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국민만 보고 가겠다"며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국민의 대통령이 되겠다. 오직 국민만 믿고, 안철수답게, 당당하게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고의 인재와 토론하며 미래 준비하는, 젊은 대통령이 돼 4차 산업혁명시대에 미래 일자리와 먹거리를 확실하게 만들어 내겠다"며 "저 안철수, 낡은 과거의 틀 부숴버리고 미래를 여는 첫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안철수의 시간이 왔다. 안철수의 시간이 오니 문재인의 시간이 가고 있다. 국민통합의 시간이 오니 패권의 시간이 가고 있다"며 "제가 더 좋은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역설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 간절한 요구에 정치가 응답할 때이다. 계파주의와 패권주의를 극복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겨냥한 뒤 "정치인에 의한 공학적 연대, 탄핵 반대세력에게 면죄부 주는 연대, 특정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는 하지 않겠다. 오직 국민에 의한 연대만이 진정한 승리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제는 국민의 힘으로 결선투표 해주실 때가 됐다. 위대한 국민의 힘으로 과반의 지지를 넘는 대통령을 만들어 달라"며 "그래야 통합하고 개혁해서 미래를 열 수 있다. 산업화, 민주화 시대를 넘어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이 나라는 진보의 나라도 보수의 나라도 아닌 국민의 나라"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3월의 바람과 4월의 비가 5월의 꽃을 데려온다. 봄은 꿈이며 녹색"이라며 "녹색태풍이 우리를 다시 꿈꾸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날이 기일인 미국 인권운동가 마틴루터 킹 목사의 '나에게는 꿈이 있다'는 어록을 인용, "온 국민과 대한민국을 다시 꿈꾸게 하겠다. 미래로 가야 한다"며 "제대로 된 대통령, 경제를 살릴 유능한 대통령, 튼튼한 자강안보를 실현할 대통령, 정직하고 깨끗한 대통령, 국민을 통합하고 미래를 이끌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지난 2012년 제가 완주하지 못해 실망하신 국민이 계시다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2012년보다 백만배, 천만배 강해졌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승리하겠다. 압도적 대선승리로 오늘의 선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安 "국민의 대통령, 미래를 여는 대통령 되겠다"…후보 수락연설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