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교조 세월호 3주기 계기교육…올해도 '4·16교과서' 사용

전교조 "작년 논란된 부분 수정"…교육부 "활용 금지방침 고수"
전교조 세월호 교재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교과서
전교조 세월호 교재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교과서[전교조 홈페이지 캡처]
416교과서 수업 요구하는 전교조
416교과서 수업 요구하는 전교조(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작년 4월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2년 기억식'이 끝난 후 전교조 교사들이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416교과서 수업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4.16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설승은 기자 = 세월호 3주기를 맞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올해도 세월호 계기수업을 진행해 교육부와의 갈등이 예상된다.

전교조는 작년 발간해 정치적 중립성 논란을 부른 '4·16 교과서' 수정본을 계기수업에 사용할 계획이지만, 교육부는 올해도 이 교과서 사용을 금지할 방침이다.

전교조는 참사일인 16일까지를 세월호 3주기 집중주간으로 정해 각 학교에서 계기수업(공동수업)을 하고, 노란 리본달기나 유가족에게 엽서 보내기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전교조는 계기수업에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 교과서' 초등본·중등 수정·보완본과 작년 수업 자료를 모은 '4·16 세월호 수업·활동 자료집', 전교조 4·16특별위원회가 만든 수업지도안 등 총 3가지 교사용 참고자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전교조가 작년 4·16 교과서를 발간했을 때 특정 단체의 주장을 싣거나 확인되지 않은 의혹 등을 포함해 정치적 중립성이 약하다며 교과서 활용을 금지하고 교과서를 사용하는 교사를 징계한다는 방침을 고수했다.

전교조는 지난해 논란이 된 부분을 수정·보완해 올해도 교과서를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세월호 교과서'로도 불린 4·16교과서는 작년 발간 이후 총 1만부가 학교 현장으로 보급됐다.

전교조 관계자는 "지난해 논란이 된 내용과 삽화 등을 삭제하는 등 4·16 교과서를 수정·보완했다"면서 "총 3가지 참고자료를 활용하되 각 교사가 판단해 재량껏 계기수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계기수업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4·16 교과서에 대해서는 학교 활용 금지 방침을 여전히 유지하기로 해 양측이 또다시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에 대한 계기교육을 할 필요성은 있지만 그 과정에서 부적절한 교재를 사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말 세월호 3주년 추모주간·계기교육 실시 계획을 밝히면서도 '교육의 중립성을 해치거나 비교육적 표현, 학생의 성장발달 단계에 적합하지 않은 내용'이 있는 자료는 활용해서는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교육부는 4·16 교과서 활용을 강행하는 경우 교사 징계 가능성 등에 대해서는 아직 거론할 때가 아니라고 답했다.

전교조는 이와 관련 "학생들이 자신의 안전과 긴밀히 결부된 이슈인 세월호 문제를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훼방하는 것이야말로 정치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전교조는 계기수업 이외에도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교사 선언을 발표하고, 이튿날 일간지에 교사선언을 신문광고로 게재할 예정이다.

또, 15일에는 여의도∼광화문까지 도보 행진을 한 뒤 광화문광장에서 '3주기 추모문화제'를, 16일에는 안산에서 '3주기 기억식'을 개최한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