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 벤처기업 3천개 육박…아직은 남성 벤처의 10분의 1

송고시간2017-04-05 06:11

여성 벤처기업 비중 2007년 3.5%→2016년 8.7%로 상승세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기술과 아이디어로 경쟁하는 벤처기업 창업에서 남녀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이 대표인 벤처기업 비중은 갈수록 상승하고 있으나 남성 벤처기업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대한민국 창업·혁신 페스티벌'[연합뉴스]
2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대한민국 창업·혁신 페스티벌'[연합뉴스]

5일 기술보증기금과 중소기업청, 한국여성벤처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벤처기업은 총 3만3천547개였으며 이 가운데 여성이 대표로 있는 벤처기업은 8.7%인 2천923개였다.

여성벤처기업 비중은 10년 전인 2007년에는 3.5%에 그쳤으나 2009년 6.5%로 비중이 배가량으로 올라갔다.

2011년에는 7.5%였으며 2014년 8.0%, 지난해 8.7%로 지속해서 증가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현재 남성 벤처기업이 91.3%로 남성이 여성의 10배 이상 됐다.

벤처기업은 다른 기업보다 기술성이나 성장성이 상대적으로 높아 정부가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는 기업으로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투자받거나 연구개발능력이나 기술성이 우수하다고 인정받은 기업을 일컫는다.

여성벤처인 모임인 한국여성벤처협회는 최근 여성창업 비중이 높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음식·숙박·도소매 등 생계형 창업에 편중돼 있으며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벤처에는 여성의 참여가 적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청이 지난해 펴낸 '2015년 창업기업실태조사'를 보면 7년 이하 창업기업 중 여성창업자 비중은 2014년 34.9%, 2015년에는 38.4%였다.

전체 여성 창업기업 가운데 벤처기업은 0.4%로 남성 벤처기업 비율(1.3%)보다도 훨씬 낮았다.

하지만 여성벤처인이 점차 증가할 가능성도 보인다.

지난해 여성벤처기업에서 대표가 39세 이하인 곳은 20.6%로 젊은 여성들이 벤처창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벤처기업에서 대표가 39세 이하는 평균 8.4%였다.

여성창업자들은 여성 고용에도 앞장서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도 촉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창업자의 여성 직원 고용률은 73.1%로 남성이 운영하는 기업의 여직원 고용률(30.6%)보다 42.5% 포인트나 높았다.

정재선 한국여성벤처협회 실장은 "우리 경제가 저성장과 저출산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여성 인력 활용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면서 "고급 여성 인력이 벤처기업 창업에도 더 많이 참여하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