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웅제약 '우루사', 국내 전문 간장약 매출 1위 내줘

송고시간2017-04-05 06:25

셀트리온제약 '고덱스' 추월 성공…처방량 기준으로는 우루사가 선두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대웅제약[069620] 간판 제품 '우루사'가 국내 간장질환 치료제 전문의약품 매출 1위 자리를 셀트리온제약[068760]의 '고덱스'에 빼앗겼다.

단 처방량에서는 여전히 대웅제약이 앞서고 있다.

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제약의 간장질환 치료제 전문의약품 고덱스는 지난해 378억원의 매출을 올려 우루사를 앞질렀다.

지난해 우루사 전문의약품 매출은 338억원이었다. 우루사는 약물의 용량을 달리해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과 약국에서 바로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나눠 판매 중이다.

이로써 셀트리온제약의 고덱스가 우루사를 밀어내고 전문의약품 간장질환 치료제 매출 1위 자리를 꿰찼다. 2002년 출시된 고덱스가 연간 매출액으로 우루사를 뛰어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 2015년까지만 해도 고덱스 매출은 266억원으로 우루사 전문의약품 매출인 325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 상반기를 기점으로 고덱스 처방액이 많이 늘어나더니 1년 만에 42% 성장하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같은 기간 우루사 전문의약품의 매출 증가율은 16% 정도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기존 소화기내과 위주로 처방되다가 가정의학과, 내분비내과 등으로 마케팅을 확대하면서 다양한 과에서 처방이 이뤄진 덕분"이라고 말했다.

반면 대웅제약은 처방액이 아닌 처방량에서는 여전히 선두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루사의 약값이 거듭 인하되면서 처방량과 관계없이 매출액 차이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알약 1정당 평균 약값은 고덱스가 400원대, 우루사가 100원대로 알려졌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우루사의 시장 점유율은 올해 2월 기준 40%에 달해 고덱스의 2배 이상을 차지한다"며 "훨씬 많은 처방량에도 불구하고 약값이 저렴하기 때문에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