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전통 큰줄다리기 '마두희 축제' 6월 개최…"최대 규모"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마두희축제가 오는 6월 2∼4일 중구 원도심에서 열린다.

울산 옛 도심에서 전통 줄다리기 재연
울산 옛 도심에서 전통 줄다리기 재연[울산중구 제공=연합뉴스]

울산시 중구는 5월로 예정했던 마두희 축제 개최를 이같이 조정했다고 4일 밝혔다.

마두희 축제는 매년 가을 개최했으나 지난해 10월 행사는 태풍 차바 때문에 취소했다가 올해 다시 열린다.

올해 축제는 개최 구간을 원도심 일원에서 태화강변까지 확대하고, 중앙동 주민센터부터 국민은행까지의 7번 국도 구간 차량을 통제해 체험부스, 공연 공간 등을 만든다.

또 태화강 용선대회, 씨름대회, 그네뛰기, 창포물 머리 감기, 불꽃놀이, 전시회 등을 진행한다.

올해는 참가자를 중구문화원이나 동주민센터 등을 통해 공개 모집하고, 개인별 참가비(6천원)를 받는다.

마두희는 조선시대 울산의 큰줄다리기로 1900년대 초까지 열렸으나 일제강점기 주민이 모이는 것이 통제되면서 명맥이 끊겼다.

중구는 2012년부터 전통을 되살리고, 주민 화합을 위해 축제를 재연하고 있다.

올해 축제는 총 7억1천900만원이 투입돼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