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불법 운송 영업 신고 포상금 100만→20만원으로

송고시간2017-04-05 06:00

지난주 1억3천여만원 포상금 지급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자가용을 이용한 불법 운송영업을 신고한 사람들에게 총 1억3천100만원의 포상금을 지난주 지급했다고 5일 밝혔다.

신고포상금은 위법행위 현장을 시민이 신고하면, 관할 관청에서 행정처분을 내린 뒤 불복기간이 지나 처분이 확정되면 지급한다.

자가용을 이용한 불법 운송영업 신고 포상금은 현재 100만원이다. 인가받지 않은 채 자가용으로 사람을 태우는 경우가 해당한다.

한편, 시는 포상금 지급 조례 규칙을 개정해 이달부터 포상금을 건당 20만원으로 낮춘다.

시는 이를 두고 "다른 지자체에서 지급하는 신고포상금은 5만∼30만원 선으로, 이 수준과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고는 불법으로 사람을 태우거나 내린 지점 가운데 한 곳이 서울 시내여야 하고, 입증 자료와 지급 신청서를 가까운 구청과 서울시 교통지도과에 내면 된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