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서 화학무기 의심 공습 58명 사망…"최악 비인도적 공격"(종합2보)

어린이도 11명 숨져…"금지된 염소 가스, 사린 가스일 수도"
"시리아군 또는 러시아군 폭격"…佛,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요구
4일 독가스 공격을 받고 응급치료를 받는 시리아 어린이[AFP=연합뉴스자료사진]
4일 독가스 공격을 받고 응급치료를 받는 시리아 어린이[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의 칸셰이칸 지역 주택가에서 4일(현지시간) 오전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습으로 어린이 11명을 포함해 지역 주민 58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구호단체가 밝혔다.

구호작업이 진행될수록 인명피해 규모가 늘어, 사망자는 더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 등은 독성이 있는 공습 뒤 독성을 품은 가스가 퍼지면서 민간인 다수가 사망했으며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부상자도 수십명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부상자 수가 200명이 넘는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온다.

현지 활동가들은 소셜네트워크(SNS)에 이 폭격이 이날 새벽 6시께 이뤄졌고, 피해자의 증상으로 미뤄 국제적으로 금지된 화학무기인 염소 가스나 사린 가스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화학무기 사용이 사실이라면 시리아 내전 6년 간 최악의 비인도적 공격 중 하나라고 구호단체들이 비판했다.

SNS에 게시된 사진과 동영상을 보면 구호단체 요원들이 입에 하얀 거품을 물고 길에 쓰러진 어린이들을 인공 호흡하면서 병원으로 옮기거나 제독하는 모습이 담겼다.

쓰러진 피해자는 창백한 얼굴에 눈을 뜬 채 의식을 잃었다.

현지에서 의료구호 활동을 하는 모하마드 하순은 AP통신에 "피해가 이들리브주 전체에 걸쳐 발생했다"며 "코와 입에서 피를 흘리면서 의식을 잃었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정신없이 환자를 치료하는 야전 병원이 로켓포를 맞아 건물 일부가 무너졌다"고 전했다.

SOHR은 시리아군 또는 러시아군이 이날 오전 반군이 통제하는 이 지역을 폭격했다고 주장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자국민을 보호해야 할 의무을 가장 먼저 지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이번 끔찍한 공격에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리아 정부의 한 관리는 4일 로이터통신에 "정부는 화학 무기를 과거에도 사용한 적 없고, 지금도 사용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시리아 반군 측은 유엔의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시리아 정부는 2013년 다마스쿠스 외곽 쿠타 지역에서 사린가스를 사용해 국제적 비판을 받자 이를 모두 폐기했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유엔 시리아 조사위원회(COI)는 시리아 정부가 반군과 민간인에게 화학무기를 지속해서 사용했고 식수 공급을 차단하기 위해 식수원 지역을 폭격했다는 보고서를 지난달 공개했다.

터키 외무부는 화학무기로 의심되는 이번 공격을 규탄한다면서 "아스타나에서 진행 중인 시리아 평화협상이 무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 외무부는 이날 장마르크 에로 장관 명의로 낸 긴급성명에서 이번 공격을 '야만적적인 행위'로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에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시리아서 화학무기 의심 공습[시리아 구호단체 하얀헬멧 트위터]
시리아서 화학무기 의심 공습[시리아 구호단체 하얀헬멧 트위터]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2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