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FC 정조국, 햄스트링 부상으로 6주 이탈

강원FC정조국
강원FC정조국강원FC정조국와 최윤겸 감독(오른쪽) (한국프로축구연맹=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 득점왕 강원FC의 정조국(33)이 오른쪽 햄스트링 파열로 6주 동안 팀 전력에서 이탈한다.

강원FC 관계자는 4일 "정조국이 햄스트링 부상 재발로 최소 6주 동안 뛸 수 없게 됐다"라고 말했다.

정조국은 지난달 11일 FC서울과 홈 경기 도중 햄스트링을 다쳤다.

당시 정조국은 스스로 교체 사인을 낸 뒤 벤치까지 걸어 들어갔다.

정조국은 약 20일가량 휴식을 취하며 회복에 힘쓰다 2일 울산 현대와 원정경기에 출격했다.

문제는 다시 발생했다. 같은 부위 부상이 재발했다.

그는 전반 21분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교체 사인을 보냈다.

정조국은 4일 복수의 의료시설에서 최소 6주 동안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정조국의 이탈로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리는 강원은 큰 타격을 입었다.

일단 강원은 이근호를 원톱에 세우고 디에고를 측면 공격수로 활용하는 방안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은 올 시즌 1승 1무 2패 승점 4점을 기록해 7위에 처져있다.

향후 일정은 험난하다.

강원은 8일 2위 전북 현대와 홈 경기를 치르고 16일엔 1위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를 소화해야 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