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엘리제궁 인근 그랑팔레 전시장서 2억원 상당 보석 도둑맞아

도둑 이미지
도둑 이미지[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 도심에서 열린 미술 박람회에서 20만 유로(2억4천만원) 상당의 보석이 든 상자를 2인조 도둑이 낚아채 달아났다.

4일 파리 경찰에 따르면 주말인 지난 2일(현지시간) 파리의 전시장 그랑팔레에서 열린 '아트 파리 아트페어 2017'에 참여한 한 보석상의 전시품을 2인조 도둑이 들고 달아났다.

그랑팔레는 프랑스 대통령 집무실인 엘리제궁에서 매우 가까운 거리에 있는 전시장으로 경비가 삼엄한 편이다.

도둑 중 한 명이 전시 관계자의 관심을 유도해 잠시 한눈을 팔게 만든 뒤 다른 한 명이 20만 유로 상당의 보석이 든 상자를 들고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열린 아트 파리 아트페어에는 세계 20개국 140여 현대미술 갤러리들과 보석상이 참여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