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랜드 자회사 파행 중…사업 철수·사장 공석

송고시간2017-04-05 06:30

(태백·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랜드 자회사들이 파행 중이다.

하이원엔터테인먼트(하이원ENT)는 모든 사업에서 철수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청산 여부 등을 결정하지 못했다.

하이원추추파크[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이원추추파크[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이원ENT는 강원 태백지역 연계사업으로 강원랜드가 2009년 설립한 자회사다.

그러나 만성적자로 지난 2월 말 게임 개발·보급, 애니메이션 제작, 콘택트센터 운영 등 모든 사업에서 철수했다.

누적적자는 지난해 말 약 527억원이다.

삼척시 도계읍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하이원추추파크도 두 달 가까이 사장 공석 상태다.

전 사장은 지난 2월 중순 강원랜드 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하이원추추파크는 지난 2월 말부터 사장 공모에 나섰지만, 서류심사 결과 추천배수 미달 등으로 재공고를 하는 등 지난달 23일에야 사장 후보자를 결정했다.

현재 사장 후보 인사검증 중이다.

인사검증은 이달 말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신임 사장은 다음 달 초나 돼야 취임이 가능하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5일 "하이원ENT는 올해 상반기 정리라는 정부 방침을 바탕으로 태백지역과 협의 중이고. 하이원추추파크 사장 선임은 응모자 자격 미달 문제 등으로 다소 늦어졌다"라고 말했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