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비정규직·추가노동 없애야"

창원서 노동정책공약 발표…"대우조선 공적자금으로 해고 노동자 우선 구제"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회견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회견(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선동 민중연합당 대선후보가 4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노동정책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4.4.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원외정당인 민중연합당 대통령 후보인 김선동 전 국회의원은 4일 "촛불혁명의 뜻에 따라 이번 기회에 비정규직 자체를 없애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 창원을 방문한 김 후보는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이러한 노동정책공약을 발표했다.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회견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회견(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선동 민중연합당 대선후보가 4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노동정책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4.4.
bong@yna.co.kr

그는 "무분별한 비정규직 양산으로 소득 불평등이 확대되고 최악의 청년실업을 넘어 내수침체, 저출산 인구절벽이 구조화되는 등 나라 경제기반 자체를 갉아먹고 있다"며 "파견제법·기간제법을 폐지하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특별법을 제정하며,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근로기준법에 명문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청년실업 해결책도 간단하다"며 "근로기준법에 규정된 주 40시간 이외에 추가노동을 금지해 노동시간을 대폭 줄이면 30만∼50만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며 토목건축예산, 전시성 예산, 무기수입예산을 삭감해 공공일자리를 대폭 확충해 국가고용책임제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최저임금은 노동자 평균 임금의 60%로 법제화, 산업재해 근절 위해 노동자에게 위험작업 중지권 부여, 중대 재해기업 가중 처벌하는 기업살인처벌법 도입도 약속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사퇴 시점을 의도적으로 늦춰 도지사 보궐선거를 하지 않도록 하려는 시도에 대해 "경남도정 공백을 초래하고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박탈하겠다는 패악질 중의 패악질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밖에 김 후보는 경남 노동현안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 문제와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대우조선해양 문제는 부정부패에 연루되거나 방만하게 운영한 대주주에게 정확한 책임을 물어야 하고, 공적자금을 투입한다면 해고된 노동자 구제에 우선적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제시 등을 고용위기지역 또는 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노동안정을 도모하고 노조와 정부, 기업이 3자 협의체를 구성해 중장기적인 조선산업 구조 변화에 대응해 고용안정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