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미중정상회담 앞두고 "美와 북핵·사드 긴밀 공조"

"북핵 문제 진전 위한 동력 형성되도록 소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왼쪽)와 시진핑을 합성한 것.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왼쪽)와 시진핑을 합성한 것.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부는 오는 6~7일(현지시간, 미국)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정상회담시 북핵 문제 진전을 위한 모멘텀(동력)이 형성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양국 정부는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중국의 우리 사드 배치에 대한 여러 조치, 북핵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특히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對) 중국 견인 방안에 대해 상시적으로 긴밀히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그는 정상회담 자체에 대해서는 "북핵 문제 해결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얼마 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방한시에도 한미 양측은 북핵 정책의 핵심 요소인 대북 제재·압박 수위 제고에 있어서 대 중국 견인이 가장 중요한 관건임을 분명히 확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이어 최근 미국 정부가 신규 대북 제재를 발표하고, 하원에서는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법안 및 북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을 거론하며 "대북 제재·압박 강화 및 이를 위한 대중국 압박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일중 외무차관급 협의가 열리고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 한중간 고위급 회담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양국이 다양한 레벨에서 긴밀한 협의를 통해 어떻게 중국을 견인해 북핵문제 해결을 도모할지 전략협의를 하고 있다. 나름대로 정부 여러 레벨(급)에서 움직이고 있다"고 답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