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완전국민경선' 실험 성공…정당史 새 기록

'사전 선거인단 없는 현장투표'로 후보 선출…예상 2배 인파 몰려

(대전=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이 4일 대전·충청지역 순회투표를 끝으로 열흘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정당사상 초유의 '완전국민경선'으로 치러진 이번 경선은 20만 명에 가까운 국민들의 투표에 참여하면서 기대 이상의 흥행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실 국민의당의 이번 경선을 놓고는 당내에서 우려섞인 시각이 나왔던게 사실이다. 사전 선거인단을 구성하지 않고 신분증을 지참한 성인이라면 누구나 경선일에 지역 투표소에 와서 한 표를 행사하는 '개방형' 방식이었기 때문이다.

대선이나 총선 등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관리하는 전국 선거에서 적용된 적은 있으나 정당 경선에서는 전례가 없었던 것이다. 특히 조기 대선에 따른 촉박한 일정표를 고려할 때 '실험적 제도'를 도입했다가 선거관리가 부실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국민의당 경선 시작 '광주의 관심'
국민의당 경선 시작 '광주의 관심'(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국 순회경선이 시작된 25일 광주 동구청 지하에 마련된 현장투표소를 찾은 시민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17.3.25
hs@yna.co.kr

ARS투표나 배심원단 등 다른 당이 경선에서 도입한 제도보다 보통·비밀·직접·평등의 민주 선거 4대 원칙에 비교적 더 부합한다는 주장에 각 후보 측 간 룰 협상에서 진통 끝에 도입이 결정됐다.

그러나 당 내부에서도 완전국민경선의 성공 가능성에 반신반의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우선 본선 라이벌인 더불어민주당이 모바일 경선 방식으로 국민 참여 문턱을 낮추면서 214만 명을 모집하는 등 승승장구하던 시점에서 직접 투표장으로 나와야 하는 번거로운 현장투표 방식으로는 흥행에 참패하고 말 것이라는 우려가 컸다.

또 지역 제한이 없다 보니 각 후보 측이 차량을 이용해 지지자를 투표소로 실어나르는 동원 선거로 변질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있었다.

아울러 중복·대리투표를 막을 방안이 완전치 못한 점 등 투표 관리시스템에 대한 문제 제기도 나왔다.

장병완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대전·충청 지역 경선 인사말에서 "첫 경선지인 호남으로 출발할 때만 해도 아무도 가지 않던 길을 걷는 두려움이 없지 않았다"고 회고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 우리가 선택'
'국민의당 대선후보, 우리가 선택'(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국 순회경선이 시작된 25일 광주 동구청 지하에 마련된 현장투표소를 찾은 시민이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2017.3.25
hs@yna.co.kr

그러나 실제 뚜껑을 열어 보니 예상보다 높은 열기 속에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당내의 우려를 깨끗이 씻어냈다.

첫 경선지역인 광주·전남·제주 지역에서 6만 명 이상이 투표에 참여하면서 당 안팎에서는 '대박'이라는 평가까지 나왔다. 이는 조직동원에 의해서가 아니라 유권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인파가 몰려들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여론조사에서 잘 드러나지 않던 국민의당에 대한 '샤이(shy)' 지지층이 존재함을 보여줬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날까지 7차례 경선에 걸친 총 누적 투표자 수는 18만명을 넘겼다. 애초 경선을 시작하면서 10만명 돌파가 1차적 목표였던 점을 고려하면 두 배 가까운 인파가 몰린 것이다.

애초 우려됐던 중복·대리투표도 경선과정에서는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다만, 광주에서 모 후보 측이 교통편의를 제공한 사실이 사후 적발돼 지역 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고발하는 등 경선이 끝난 후 일부 불미스러운 사례도 드러나고 있다.

또 첫 경선에서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몰리자 당은 목표치를 20만명 이상으로 높여 잡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안철수 전 대표의 일방적 승리가 굳어지자 흥행 열기가 다소 수그러들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2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