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 중도입국 학생들 통도환타지아로 봄 소풍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울산·경남지역 중도입국 학생들이 경찰 외사협력위원회의 도움으로 봄 소풍을 떠난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식목일인 5일 부산진구 글로벌 국제학교에 다니는 중도입국 학생 23명이 경남 양산 통도환타지아와 통도사로 봄 소풍을 간다고 4일 밝혔다.

이 학생들은 중국, 일본, 러시아, 스리랑카, 베트남 등 7개 국가 출신이다.

중도입국 학생은 한국인과 결혼한 이민자가 본국에서 데려온 자녀나 국제결혼 가정의 자녀 중 외국인 부모의 본국에서 성장하다가 청소년기에 입국한 학생을 말한다.

해외 중도입국 학생들 통도환타지아로 봄 소풍 - 1

경찰은 올해 2월 글로벌 국제학교의 졸업식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학생들과 인연을 맺었다.

봄 소풍은 부산진경찰서 '4계절 4색 공감' 프로젝트의 첫 프로그램이다.

경찰은 봄 소풍(중도입국 학생), 여름 다문화 요리 체험(결혼 이주 여성), 가을 단풍놀이(대학 유학생), 겨울 설날 떡국 나눔(외국인 노동자)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부산진경찰서 외사협력위원회는 행사 경비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에게 장학금도 지급하고 있다.

부산진경찰서 이서영 외사계장은 "다양한 국적을 가진 우리 사회의 구성원들이 한국 생활에 잘 적응하고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 행사와 후원 문의는 부산진경찰서 외사계(☎051-890-9294)로 하면 된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