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日대사의 黃권한대행 예방 종합적 판단해 결정"

"일본대사 복귀 한국과 사전협의 없었다…日정부 판단"
"모든 당사자가 위안부 합의 정신·취지 존중해야"
귀임 앞서 기자들 앞에 선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
귀임 앞서 기자들 앞에 선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도쿄 교도 =연합뉴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지난해말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귀국했다 85일만인 4일 귀임을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그는 기자들에게 "(한국 귀임 후) 대사로서 전력을 다해 앞으로 과제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choin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일본에서 4일 돌아오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 예방 가능성에 대해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자체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대사의 황 대행 예방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일본 대사 귀임후 외교부 인사를 포함한 주요 인사 면담과 관련해 일본 측의 공식 요청이 있으면" 검토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가미네 대사가 귀임하면 황 대행에게 소녀상 문제 해결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작년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된 뒤 일본 정부 결정에 따라 지난 1월 9일자로 일본으로 돌아갔다.

조 대변인은 85일만에 이뤄지는 일본 대사의 복귀에 대해 한일 외교당국간에 "사전 협의는 없었다"고 밝힌 뒤 "일본 정부가 한일 양국관계의 중요성과 북한 및 북핵 대응과 관련해 협력할 필요성 등 제반 상황을 전반적으로 감안해 판단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대사 복귀를 계기로 "양국간에 긴밀한 소통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국은 중요한 이웃으로서 공조할 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로서는 누차 말한 바와 같이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한다는 입장"이라며 "중요한 것은 모든 당사자가 위안부 합의의 정신과 취지를 존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현재 주요 대선 후보들이 모두 위안부 합의 재협상 또는 폐기를 주장하는데 그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정부로서는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만 답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