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 경제자유구역 포기 놓고 고민 깊어진 충북도

충주 도의원 반발, 지사 유럽순방 겹쳐 결론 도출 늦춰
현대산업개발과 막바지 절충 가능성…다음 주 결론 낼듯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경제자유구역 가운데 하나인 충주 에코폴리스 사업 포기 여부를 놓고 충북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충북 경제자유구역 현황도 [충북도 제공]
충북 경제자유구역 현황도 [충북도 제공]

불투명한 경제성 등을 고려할 때 중도 포기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크지만 충주 출신 도의원들이 반발하면서 최종적으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도가 사업 포기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은 에코폴리스 개발과 관련된 주변 여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충주 에코폴리스는 2013년 지구 지정이 된 지 5년 차를 맞는 올해까지 첫 삽도 뜨지 못했다.

에코폴리스는 지구 지정 직후부터 "인근 공군부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국방부의 반발에 직면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사업 면적 축소 등 우여곡절 끝에 2015년 4월에야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했고, 지난해 7월 실시계획 수립 절차에 들어갔다.

그 사이 국내외 투자 여건이 더 악화돼 개발사업자 확보와 기업유치가 불투명해진 데다 최근 SPC가 충북도와 충주시에 재원 추가 분담과 미분양에 따른 책임까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도와 충주시가 부담해야 할 금액이 1천억원을 넘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도는 사업 포기로 가닥을 잡았다.

에코폴리스 중단에 반발해 기자회견하는 도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코폴리스 중단에 반발해 기자회견하는 도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충주 출신 도의원들은 "충북경제자유구역의 핵심 사업인 에코폴리스에 대해 도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들이 에코폴리스 실패 등을 점검하기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도의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위가 구성되면 지난해 청주 항공정비(MRO) 단지와 이란 오송투자 유치 실패 등에 대한 책임공방으로까지 번질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충주시를 달래야 하는 문제도 남아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이 지난달 29일 기자들과 만나 "SPC 최대 주주인 현대산업개발 쪽에서 충북도와 충주시가(받아들이기 힘든 수준인) 700억원 정도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며 "(사업을 계속할지, 포기할지)결정이 계속 늦어지면 지역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중립적인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정작 도가 사업 포기를 공식 발표했을 때도 조 시장이 도의 결정에 온전히 힘을 보태줄지도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도가 SPC의 대주주인 현대산업개발과 마지막으로 접점을 찾기 위한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시종 지사가 지난 2일부터 유럽 순방 중이어서 이번 주 중에 결론을 도출하기 쉽지 않으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전망이다.

결국 에코폴리스의 운명은 오는 7일 이 지사가 귀국한 뒤 결정되고, 다음 주 중 사업 포기 여부에 대한 공식 발표가 나올 것이 유력해 보인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