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부 "차기 정부서도 조직·업무 유지해야"…해체론 반박


미래부 "차기 정부서도 조직·업무 유지해야"…해체론 반박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박근혜 정부의 '간판 부처'로 꼽혀 온 미래창조과학부가 '차기 정부에서도 현재 부처 조직과 업무의 틀을 그대로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내부 의견을 모았다.

이는 지금까지 최양희 장관 등 미래부 고위공무원들이 밝혀 온 입장과 같은 것으로, 과학기술계와 정치권에서 돌고 있는 '미래창조과학부 해체론'에 대응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4일 미래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처가 최근 내부 직원들을 상대로 실시한 의견 수렴 결과, 이같은 방향으로 입장이 정리됐다.

이 관계자는 "과학이 ICT이고 ICT가 과학이며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므로 이를 분리하는 것은 비효율적이고 그대로 두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내부에서 우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학과 정보통신기술(ICT)과 함께 정부의 연구개발(R&D) 정책을 총괄한다는 의미에서 '과학정보혁신부'가 부처 이름으로 적절하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런 의견 수렴 결과가 미래부의 공식 의견은 아니며 각 정당의 대선후보 캠프 등에 전달되지는 않았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외부에서 다양한 조직개편 방안이 거론되고 있으므로 우리 내부 직원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아본 것"이라며 "이를 외부에 전달하게 될지 어떨지는 지금으로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향후 미래부의 개편 방향에 대해서는 과학기술계와 각 정당 등에서 여러 가지 의견이 나오고 있다.

구체적 개편 아이디어는 매우 다양하지만, 과학 정책과 ICT 정책을 함께 맡는 현재의 미래부 체제에 문제가 있으므로 이를 분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우세하다. 이는 미래부 내부 의견과는 정반대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