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오, 洪·劉에 3자토론 제안…후보단일화 가능성 시사(종합)

"국민이 인정하는 후보에 양보하자"

(서울·대구=연합뉴스) 김용민 류지복 기자 =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선 후보는 4일 "국민에게 인정되는 후보가 있다면 나도 (후보직을) 양보할 수 있다"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의 3자토론을 제안했다.

범보수 후보 간 단일화를 제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이날 대구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때 같은 당에서 활동해온 두 사람과 한솥밥을 먹었다고 소개한 뒤 "반대로 이재오가 (대선후보에) 맞다면 그분들은 들어가야 한다. 그분들이 들어가면 개인은 죽어도 나라는 산다"고 말했다.

그는 홍 후보를 향해 "자기 당 대통령이 구속됐다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하고, 그 당의 홍위병 10명 정도는 그만둬야 한다"며 "이렇게 하고 출마해야 하는데 책임을 안 지고 있다. 염치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유 후보에 대해서도 "4년 중임 대통령제를 하자는데 시대의 흐름과 정신에도 안 맞는다"며 "정말 보수라면 보수의 철학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적폐청산 의지가 있는 후보라면 대선 전에 개헌했어야 한다"며 "적폐는 권력의 부패에서 오는 것이다. 일부 대선후보의 개헌없는 적폐청산 주장은 권력에 대한 탐욕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 청사가 서울, 과천, 대전, 세종에 분산돼 있어 국가동력이 떨어진다"며 "세종시는 기업도시나 문화도시로 바꾸고 행정기관을 다시 서울로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오, 洪·劉에 3자토론 제안…후보단일화 가능성 시사(종합) - 1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