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 前대통령 오후 조사 1시10분 재개…검찰 "6시 전 마무리"

오전에 약 1시간 50분 조사…검찰 "조사 중 특이사항 없어"
한웅재 부장검사가 직접 조사…유영하 변호사가 입회 변호
박근혜 구속 후 첫 검찰조사(PG)
박근혜 구속 후 첫 검찰조사(PG)[제작 이태호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4일 오전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 후 처음으로 조사 중인 가운데 오후에도 강도 높은 조사가 이어졌다. 검찰은 구치소 일과를 고려해 오후 6시 전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와 교정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점심으로 중단됐던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오후 1시 10분께 재개됐다. 점심시간은 구치소 하루 일과표에 따른 것이다.

검찰은 이날 오전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오전 10시께부터 조사에 나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후 첫 조사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후 첫 조사(의왕=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4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를 찾아가 대면 조사에 나섰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 2017.4.4
jieunlee@yna.co.kr

박 전 대통령 의혹 수사를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 한웅재(47·사법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이 직접 조사를 맡고 지원 검사 1명과 여성 수사관 1명이 배석했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선 별도의 대기 변호사 없이 유영하(55·24기) 변호사 1명만이 입회했다.

장소는 구치소 내 교도관 사무실로 알려졌다. 검찰 요청에 따라 조사 목적에 맞게 내부 구조를 약간 바꿨다고 한다.

조사는 지난번 중앙지검 소환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영상녹화 없이 한 부장검사와 검사가 나란히 앉고 책상 맞은편에 박 전 대통령과 유 변호사가 나란히 앉아서 조사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 전 대통령 출장조사 나선 검찰
박 전 대통령 출장조사 나선 검찰(의왕=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이후 첫 조사가 예정된 4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하기 위한 검찰 특수본 관계자가 탑승한 승합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17.4.4 [연합뉴스TV제공]
photo@yna.co.kr

검찰은 298억원대(약속액 433억원) 뇌물수수 혐의를 중심으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강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지시,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사익 추구 지원 등 13개 혐의 전반을 캐물었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특이한 사항 없이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조사는 오후 6시 이전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측은 "구치소 사정상 밤늦게까지 할 수 없다. 오후 6시 전에는 끝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검찰은 앞으로 서너 차례 추가 조사를 벌여 구체적 혐의와 범죄사실을 확정한 뒤 이달 17일 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전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구속 기한은 19일까지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