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에 꼭 구멍 뚫어야 했나…"비용절감 목적" 논란

"모듈 트랜스포터 추가하면 안 뚫어도 됐을 것" 지적
해수부 "선체 무게 감량ㆍ트랜스포터 추가 모두 필요"
세월호 입항 닷새째...
세월호 입항 닷새째...(목포=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세월호가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도착한 지 닷새째인 4일 항만 주변으로 세월호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jjaeck9@yna.co.kr

(목포=연합뉴스) 윤종석 손상원 김동규 기자 = 선체 훼손 논란에도 세월호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시도됐던 '천공(구멍 뚫기) 배수작업'이 기대한 만큼 효과를 내지 못해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fer·MT)를 추가로 투입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이 때문에 애초 MT 동원량을 늘려 잡았다면 굳이 구멍을 뚫지 않아도 됐었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4일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와 MT 24대를 추가로 투입하는 방안을 최종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선체 D 데크에 21개 구멍을 뚫어 1천400t가량 해수를 빼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실제 배출량은 100분의 1 수준인 14∼15t에 그쳤다.

세월호 배수
세월호 배수세월호 선체에서 바닷물이 배출되는 모습. [선체조사위 제공=연합뉴스]

해수부는 가로, 세로 30㎝ 크기 사각형 구멍을 뚫으려다가 선체 훼손 우려가 커지자 지름 6∼7㎝ 원형 구멍을 뚫었다.

해수는 물론 3년간 굳어진 진흙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않자 일부 구멍 크기를 지름 15∼20㎝까지 키웠지만, 역시 성과는 미미했다.

목표만큼의 선체 중량 줄이기에 실패하면서 세월호를 받치고 육상으로 옮길 MT의 지지력 보완이 필요해졌다.

MT 동원 대수는 456대에서 480대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해수 배출량 예상이 턱없이 빗나간 탓에 발생한 일이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애초 MT를 더 동원하기로 했다면 천공작업 자체가 필요 없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게 됐다.

해수부는 천공작업 전에는 반잠수선 여유 공간이 부족하다며 MT 대수를 늘리는 데 난색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조 현장수습본부장은 브리핑에서 "그런 말을 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제가 그런 말을 했다면 아마 전체적인 MT 조달계획이나 운용제약 등을 검토해 456대를 동원하기로 했다는 설명을 하려던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이 본부장은 천공작업이 불필요한 것 아니었느냐는 질문에는 "천공을 통해 세월호 무게를 줄이는 작업도 반드시 필요했다"며 "세월호 선체 무게를 줄이면서 MT의 지지력을 높이는 투트랙 접근 방식으로 육상 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도 천공이 비용 절감 차원에서 선택된 방법이라는 의심을 했다.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상하이샐비지는 비용 문제 때문에 모듈 트랜스 포터 수를 낮춰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적은 대수의 MT로 세월호를 지지할 수 있도록 천공, 배수를 통한 감량에 공을 들였다는 뜻으로 읽혔다.

MT 임대료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당 수백만원이라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해수부는 각지에서 집결한 MT를 조립해 5일 시운전한 뒤 6일 세월호를 육상으로 올리는 작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추가로 24대를 투입하는 결정을 하더라도 목포 신항 반입까지 기간을 최소화해 소조기가 끝나는 7일에는 세월호를 육상으로 완전히 거치하는 일정대로 작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목포에 도착한 모듈 트랜스포터
목포에 도착한 모듈 트랜스포터(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길 모듈 트랜스포터가 4일 오전 목포 신항만에 도착하고 있다.

sangwon71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