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지방은행·신용금고 마이너스금리 악영향 선명화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은행이 작년 2월16일 마이너스금리 정책을 시행한 지 1년여가 지나면서 금융기관 실적에 대한 악영향이 선명해지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3월 중순까지 실시한 '지역경제500조사'에서 지방은행·신용금고의 경영에 주는 영향을 물은 결과 '마이너스'라는 답변 비율이 72%로 반년 전 조사보다 20%포인트 늘었다.

지방은행 간판들
지방은행 간판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금융가 니혼바시 주변에 있는 지방은행 간판들의 2014년 말 모습.

이러한 상황을 맞아 지방은행과 신용금고 업계에는 정보기술(IT)과 금융이 융합한 핀테크를 활용해 고객과의 접점이나 서비스를 확충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전국 103개 지역 금융기관의 경영자로부터 답변을 받아 분석했다. 조사에서 설비투자 자금의 수요가 반년 전에 비해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은 24%로 11%포인트 상승했다.

금융기관들 사이에 일본은행이 당좌예금에 대해 마이너스 금리를 적용하는 영향을 적극적으로 피하려고 대출하려는 경쟁이 격화되면서 경영 환경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기타칸토(北關東) 지방의 한 지방은행은 "지역금융기관들의 자금 중개 기능이 확실하게 하락했으며, 이것이 지역경제에 끼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염려된다"는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금리 수입 감소를 막는 대책(복수 응답)으로는 반년 전의 조사 때보다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이 '지금까지보다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개인에도 융자한다'로 9%포인트 상승한 30%였다.

아울러 '수수료 수입을 늘린다'(85%), '사업성 융자를 늘린다'(83%)도 계속 높은 수준이다.

핀테크에 대처하기 위해 외부 기업과 공동으로 노력하고 있는 금융기관은 60%다. 분야는 '클라우드 펀딩'이 53%로 가장 높고, '개인자산운용'(47%), '개인자산관리'(44%)가 뒤를 이었다.

앞으로 제휴를 검토하는 분야로는 '결제'나 '가상통화 블록체인'이 상위를 차지하기는 했지만, 실천하고 있는 지역 금융기관은 의외로 적은 실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소개했다.

벤처 등 외부 기업에 대하여 고객의 계좌정보에 대한 접근을 인정하고 있는 금융기관은 9%에 머물 정도로 개방적이지 않은 성격을 유지하고 있었다.

신용금고가 나선 인재 매칭 사업
신용금고가 나선 인재 매칭 사업[후쿠오카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후쿠오카 시내 한 신용금고가 중개역이 되어 2016년 11월말 개최한 대기업 등 퇴직자와 중소기업을 연결해주는 교류회.

다만 최근 들어서는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경우에는 외부에서 은행 시스템에 접속하도록 소프트웨어를 개방하는 금융기관도 늘어나는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가 개발, 보급될 분위기는 보이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