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동 1천600여마리' 순천만 흑두루미 번식지로 이동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순천만에서 월동하던 천연기념물 228호 흑두루미가 지난 2일 번식지인 시베리아로 모두 이동했다고 4일 밝혔다.

매년 10월 시베리아의 겨울을 피해 순천만을 찾아오는 흑두루미는 이듬해 3월까지 5개월 이상 따뜻한 순천만에서 겨울을 지낸다.

지난해 10월 20일 22마리의 흑두루미가 순천만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이후 이번 겨울에는 모두 1천600여 마리의 두루미류가 월동했다.

순천만 월동 중인 흑두루미 [순천시 제공=연합뉴스]
순천만 월동 중인 흑두루미 [순천시 제공=연합뉴스]

지난 1월 9일에는 흑두루미 1천725마리, 재두루미 7마리, 검은목두루미 2마리, 캐나다두루미 3마리 등 두루미류 4종 총 1천737마리가 관찰돼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3월에 잠깐 관찰됐던 캐나다두루미 한 가족 3마리는 이번 겨울 11월부터 3월까지 5개월 동안 흑두루미와 함께 순천만에서 겨울을 나는 모습을 보였다.

순천만에서는 처음으로 흰이마기러기 두 마리가 관찰됐으며 수리부엉이, 매, 개리, 검은머리갈매기, 노랑부리저어새, 잿빛개구리매, 큰고니 등 법정 보호종 조류를 포함한 다양한 겨울 철새가 월동했다.

또 번식지로 이동하는 시기인 3월에는 일본 이즈미에서 북상하는 흑두루미 중 약 1천300여 마리가 순천만을 중간기착지로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순천시 관계자는 "주민과 시민단체와 협력해 지속적이고 안정된 서식지 관리에 주력한 결과 순천만에서 월동하는 두루미류의 개체 수가 매년 많이 증가하고 있다"며 "다양한 습지 보전 정책을 통해 순천만습지의 생태적 가치를 높이고 세계적인 철새 서식지로 보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