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중구 "미등록 정화조 자진신고하세요"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중구는 이달부터 10월 말까지 미등록 정화조 자진신고 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 신고하면 과태료를 면제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신고 대상은 2010년 이전에 설치된 정화조로, 수세식 화장실로 개조하면서 신고하지 않았거나 무허가업자에게 설치를 맡긴 경우다.

건물 소유자나 사용자가 신고하면 내부 청소와 점검 등을 거쳐 정식으로 등록한다.

구는 미등록 정화조 자진신고를 촉진하고자 이달 28일까지 관내 건물 1만 7천323동에 대한 전수조사도 병행한다. 이를 통해 신고되지 않은 정화조가 발견되면 건물 사용자에게 자진신고를 안내한다.

정화조 없이 화장실을 설치했다가 무단방류 사실이 드러나면 고발 등 행정조치한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이번 양성화 조치를 계기로 건물 사용자가 정화조를 철저히 관리하도록 해 악취 없는 도심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청
서울 중구청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