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도 농산물원종장 춘천 통합이전 철회하라"

주민 "마을 황폐화로 생존권 위협", 도 "분산 종자 단지 통합 필요"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 춘천 고탄·고성리 일원 주민들이 마을에 들어설 예정인 도 농산물원종장 통합이전에 반발하고 있다.

강원도 농산물원종장 통합이전 예정지 철회를 위한 고탄·고성 주민대책위원회가 4일 도청에서 강원도 농산물원종장 춘천 고탄·고성 통합이전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원도 농산물원종장 통합이전 예정지 철회를 위한 고탄·고성 주민대책위원회가 4일 도청에서 강원도 농산물원종장 춘천 고탄·고성 통합이전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원도 농산물원종장 통합이전 예정지 철회를 위한 고탄·고성 주민대책위원회는 4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지를 빼앗아 농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농산물원종장 통합이전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도는 지난해 3월 농산물원종장 이전 결정 후 설명회 한 번 없이 지난달 6일 정부로부터 조건부 승인을 받아 주민을 무시했다"며 "농민 대부분 농지를 빼앗기고 농사를 지을 수 없어 마을이 황폐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정부와 지자체가 고탄리 일원에 막대한 예산을 들여 추진한 마을특성화사업, 산촌생태마을, 농촌유학지원사업 등의 정책과 배치돼 막대한 예산 낭비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원도는 농산물원종장의 통합이전이 불가피하다는 처지이다.

춘천 우두동에 감자와 옥수수, 콩 등 종자를 개량 보급하는 농산물원종장이 있으나 춘천 동산면 조양리, 평창 방림면에 종자 생산단지가 흩어져 있어 효율적인 인력운영 등을 위해 한 곳으로 통합 이전해야 한다는 것이다.

도는 2019년까지 260억원을 들여 고탄·고성리 일원의 밭과 논 등 46.3㏊를 수용해 종자 생산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춘천 원종장과 별관, 종자 생산단지가 멀게는 125㎞까지 떨어져 있어 차량과 장비가 이중으로 필요하고 인력관리도 어려워 통합이전이 필요하다"며 "통합이전하면 연간 7천∼8천명의 인력이 필요한 만큼 주민을 우선 고용해 생계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는 등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