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전, 제네바 국제 발명전시회 '6관왕'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전력이 지난 3월 29일∼4월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17 제네바 국제 발명전시회'에서 금상 2개와 특별상 4개를 받았다.

전시회에는 독일,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40개국 1천여점이 출품했으며, 한전은 자체 개발한 '디젤엔진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 제거 시스템'과 '신개념 슬림 타입 아치형 맨홀'을 내놓았다.

디젤엔진에서 나오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촉매, 필터를 이용해 제거하는 '디젤엔진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 제거 시스템'은 금상과 대만 발명·특허협회 특별상, 태국 발명가협회 특별상, 크로아티아 발명협회 특별상을 받았다.

맨홀 두께를 줄여 제작비와 도로점용 면적을 최소화한 '신개념 슬림 타입 아치형 맨홀'은 금상과 이란발명협회 특별상을 받았다.

한전 관계자는 "권위 있는 국제발명전시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자체 개발한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알렸다"며 "이번 성과가 기술이전과 제품수출 등 해외시장 개척의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디젤엔진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 제거 시스템
디젤엔진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 제거 시스템[한국전력 제공]
신개념 슬림 타입 아치형 맨홀
신개념 슬림 타입 아치형 맨홀[한국전력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