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스캐롤라이나대, 8년 만에 NCAA 남자농구 우승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8년 만에 '우승팀 전망 적중'
우승 확정 뒤 기뻐하는 노스캐롤라이나대 선수들. [AP=연합뉴스]
우승 확정 뒤 기뻐하는 노스캐롤라이나대 선수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3월의 광란' 주인공은 노스캐롤라이나대가 됐다.

노스캐롤라이나대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피닉스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 1 토너먼트 결승에서 곤자가대를 71-65로 꺾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결승에 오른 노스캐롤라이나대는 2009년 이후 8년 만에 NCAA 남자농구 최강의 자리에 복귀했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모교인 노스캐롤라이나대는 1957년과 1982년, 1993년, 2005년, 2009년에 이어 통산 6번째 왕좌에 올랐다.

이로써 노스캐롤라이나대는 UCLA(11회), 켄터키대(8회)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우승을 차지한 학교가 됐다.

지난해 결승에서는 빌라노바대에 경기 종료와 함께 결승 3점포를 얻어맞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경기 종료 1분 40초 전까지 63-65로 끌려가던 노스캐롤라이나대는 저스틴 잭슨이 골밑 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해 66-65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곤자가대는 두 차례 공격권을 얻었지만 모두 슈팅이 불발돼 역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1점 앞선 노스캐롤라이나대는 종료 27초 전에 아이재아 힉스의 미들슛이 들어가면서 3점 차로 달아났다.

궁지에 몰린 곤자가대는 타임아웃을 부른 뒤 종료 17초를 남기고 나이젤 윌리엄스 고스가 중거리 슛을 던졌지만 이마저도 빗나가며 첫 우승의 꿈도 좌절됐다.

노스캐롤라이나대 로이 윌리엄스(67·미국) 감독은 2003년부터 모교인 노스캐롤라이나대 지휘봉을 잡아 2005년과 2009년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을 일궈냈다.

NCAA 남자농구 디비전 1에서 3회 이상 우승한 감독은 윌리엄스 감독이 통산 6번째다.

1960∼1970년대 UCLA를 최강으로 조련해낸 존 우든 감독이 10회 우승으로 최다를 기록 중이고 마이크 슈셉스키 듀크대 감독이 5회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올해 우승팀 예측에 성공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결승에서 노스캐롤라이나대가 듀크대를 꺾고 우승할 것이라는 예상을 한 바 있다. 결승 상대는 틀렸지만 우승팀은 적중한 셈이다.

농구 팬으로 유명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백악관 재임 기간에 해마다 대학농구 우승팀 예상을 했다.

취임 첫해였던 2009년 노스캐롤라이나대 우승을 예상해 적중했지만 이후 지난해까지 7년 연속 틀린 예상을 하다가 올해 다시 노스캐롤라이나대 우승을 알아맞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올해 대학농구 결과 예상을 하지 않았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3: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