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스모그와의 전쟁'…수도권 7개지역 책임자 불러 질책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극심한 스모그로 몸살을 앓는 중국이 오염원 배출이 심각한 수도권 주변 7개 지역의 수장을 소집해 '스모그와의 전쟁'을 다짐시켰다.

베이징의 극심한 대기오염
베이징의 극심한 대기오염[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4일 중국 환경보호부가 최근 베이징(北京), 톈진(天津), 허베이(河北)성, 산시(山西)성의 7개 시·구·현(縣) 책임자들을 불러 올해 들어 미흡한 대기오염 관리 실적을 견책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 회의에서 지적받은 문제점을 시인하고 20일 내 개선계획을 제출할 것을 약속하며 위임서에 서명했다.

환경보호부는 또 4월 중에 지역별로 불시점검을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중국의 한 매체는 이를 두고 '스모그와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환경보호부는 올해 들어 1분기 기간 대기오염 수준이 극심해지고 각 지표가 악화한 7개 지역을 선정해 회의를 열었다.

류창건(劉長根) 환경보호부 화북환경보호감독센터 주임은 한 달여 간에 걸친 조사 및 점검 결과 이들 지역에서는 심각한 환경 규정 위반과 업무 소홀 사실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중에서도 톈진 베이천(北辰)구는 지난달 26일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가 전년 같은 날보다 36.5%나 오르면서 톈진에서 대기오염이 가장 극심한 지역으로 꼽혔다.

허베이성 스자좡(石家莊)시의 자오(趙)현도 같은 날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년보다 66.7% 상승하면서 스자좡시 대기오염 지표를 악화시킨 주범이 됐다.

허베이성 선저우(深州)시에선 산업단지 건설을 감독하는 부서가 공사장 먼지 감소를 소홀히 한 책임을 추궁당했다.

나머지 베이징시 다싱(大興)구, 산시성 허진(河津)시, 허베이성 탕산(唐山)시 카이핑(開平)구, 한단(邯鄲)시 융녠(永年)구도 오염 배출이 과도한데도 대응 조치가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 당국자는 지방의 환경보호 대처에 있어 고위층은 열심이지만 실무층은 소홀한 상열하랭(上熱下冷) 현상이 존재한다면서 자신들의 관할지역에서 부족한 점을 시인했다.

자오현의 한 당국자도 "대기오염이 더욱 나빠진 데 책임을 통감한다"며 "필요한 일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미세먼지를 통제 관리하는데 각 부서의 공조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오현은 이에 따라 디젤 차량이 다닐 수 없는 도로를 건설하는데 모두 13억 위안(약 2천1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이 같은 대응법은 근본적인 도시 스모그 방지에는 역부족이어서 항상 미봉책에 그치며 전시성 행정이라는 지적도 받고 있다.

중국 수도권에서는 지난달 초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끝나자마자 악성 스모그가 극심해졌으며 칭밍제(淸明節·청명절) 연휴 기간에도 스모그 황색경보가 발령되고 있다.

중국 스모그
중국 스모그[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3: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