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막오른 취업비자 전쟁…트럼프 행정부 "오·남용 전방위 단속"

'H-1B 비자' 사전접수 시작되자 접수 쇄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전문직 단기취업(H-1B) 비자의 사전접수가 3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 기조 속에 H-1B 비자의 미래가 불투명해지자, 첫날부터 무섭게 신청이 몰린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H-1B 비자의 '문턱'을 대폭 높이겠다고 예고한 상황에서 첫날부터 비자접수가 폭주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새벽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카운티 외곽에 있는 정부 비자처리 센터에는 H-1B 비자 신청서류가 든 소포를 실은 배달 트럭이 속속 도착했다.

가장 먼저 도착해 맨 앞줄에서 기다린 트럭에만 소포 1만5천 개가 실렸다.

배달 트럭은 이온종일 줄지어 도착했으며, 센터 직원 1천500여 명이 업무 시간을 연장해가면서 비자 업무 처리에 매달렸다.

150건의 비자 신청을 준비한 시애틀의 그레그 매컬 변호사는 "대부분 고객이 비자 서류가 확실하게 들어가도록 접수 첫날 접수처에 도착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인도 기술 아웃소싱 기업 '인포시스 테크놀로지스' 직원들[AP=연합뉴스]
인도 기술 아웃소싱 기업 '인포시스 테크놀로지스' 직원들[AP=연합뉴스]

H-1B 비자는 무작위 추첨 방식으로 매년 학사학위 소지자 6만5천 건, 석사학위 이상 소지자 2만 건 등 8만5천 건이 발급된다. 지난해 H-1B 비자 신청 건수는 23만6천 건에 달했다.

H-1B 비자는 기술·공학·의학 등에 특화된 해외 인력을 확보하려는 비자로, 주로 인도계 IT 인력이 많이 활용해왔다.

H-1B 비자를 받은 외국 고급인력이 미국 IT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었지만, 일각에서는 미국인 일자리를 저렴한 외국 노동력으로 대체한다는 비판을 해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대선 운동 기간 외국인 근로자들이 미국인의 일자리를 위협한다고 주장하면서 종종 H-1B 비자를 언급했다.

미국 법무부 청사[EPA=연합뉴스]
미국 법무부 청사[EPA=연합뉴스]

사전접수 개시와 동시에, 연방정부도 비자 오·남용에 대한 전방위 단속에 들어갔다.

미 법무부의 톰 휠러 민권국 국장대행은 성명에서 "법무부는 H-1B 비자를 미국 근로자 차별에 악용하는 고용주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 근로자들이 불리한 위치에 놓여선 안 되며, 법무부는 이를 조사하고 적극적으로 적발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미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도 H-1B 비자를 사용하는 고용주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USCIS는 "해당 분야에서 일할 의향이 있는 자격을 갖춘 많은 미국 근로자가 무시당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합법 이민자도 철저한 조사를 받을 수 있다는 암시라고 AP통신은 분석했다.

이미 미 상원과 하원에는 기업이 H-1B 비자 소지자를 고용하기에 앞서 미국인 근로자에게 우선권을 주게 하는 취지의 법안 여러 건이 계류 중이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