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文의 '安·구여권 연대' 발언에 "허깨비를 만들어 비판"

"저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몰상식·불의라고 하는 것과 같다"
"반대를 위한 공학적인 연대에 반대한다고 누차례 얘기"

(서울·대전=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4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문재인-안철수 양자 대결구도'에 대해 '안 후보가 구여권과 연대하는 단일후보가 된다는 의미'라는 취지로 언급한 데 대해 "마치 허깨비를 만들어서 허깨비를 비판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전에서 열리는 충청권 경선 및 대선후보 선출식에 앞서 충남대에서 강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여러 차례 걸쳐 누구를 반대하기 위한 공학적인 연대에 대해 반대하고, 절대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누차 말씀드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제 문 후보가 상식과 비상식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런데 이제 저와 문 후보가 양강구도로 가는 입장에서 그런 말씀을 하신 것은 저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몰상식하고 불의라고 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것이야 말로 많은 사람들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하는 계파 패권주의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그것은 정말 적절하지 않다"고 두 차례에 걸쳐 언급하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박근혜 잔재세력과 함께하는 것에 선을 긋느냐"는 질문에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 지금 마치 실체도 없는 허깨비 만들어 허깨비를 비판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만 바라보고 지금까지 뚜벅뚜벅 해왔다"면서 "저는 누구를 반대하기 위해 출마한 게 아니다. 제가 가진 비전과 리더십이 더 낫기 때문에 출마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전날 대선후보 선출 직후 "저와 안철수 후보의 양자구도라는 것은 안 후보가 국민의당 뿐만 아니라 구여권 정당과 함께하는 단일후보가 된다는 뜻"이라며 "그것은 바로 적폐세력들의 정권연장을 꾀하는 그런 후보란 뜻"이라고 언급했다.

안철수, 文의 '安·구여권 연대' 발언에 "허깨비를 만들어 비판"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