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땅값 상승 우려"…충남도의회 소방복합시설 제동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의회가 전문 소방인력 양성 및 안전 커뮤니티 역할을 할 '충남소방복합시설'의 공유재산 승인에 대해 땅값 상승이 우려된다며 제동을 걸었다.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도가 제출한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 가운데 소방복합시설 건립을 삭제한 뒤 수정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도의회는 소방복합시설 부지 매입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유재산 승인을 하면 땅값 상승을 불러와 재정 낭비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청양에 건립될 충남소방복합시설은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충청소방학교, 119 광역기동단, 소방항공대, 장비정비센터 등과 안전테마파크 등이 들어서게 된다.

도는 지난해 15개 시·군을 대상으로 유치 공모를 진행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청양군 비봉면 녹평리를 소방복합시설 예정지로 선정했다.

도와 청양군은 소방복합시설 예정부지 38만7천㎡ 가운데 70%가량을 매입했다. 이종화 의원은 "소방복합시설이 4차선 도로를 중심으로 양쪽으로 분산 설치된다"며 "이동을 고려해 용도에 맞게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김동욱 위원장도 "소방복합시설 건립 사업에 대해 공유재산 승인 후 부지 매입과정에서 가격 상승 문제가 우려된다"며 "사업의 타당성 등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이날 인권 및 사회경제 네트워크 등을 담당할 '내포혁신플랫폼' 건립에 대해서도 심의하지 않았다.

내포혁신플랫폼 건립을 위해 별도의 용지를 마련할 게 아니라 내포신도시 내 빈 건물을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기 때문이다.

김종필 의원은 "내포혁신플랫폼 건립에 따른 시너지 효과가 불명확하다"며 "내포신도시 공실 건물을 활용하는 방안 등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