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홍준표와 연대에 연일 거부감…독자노선 가나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바른정당의 유승민 대선후보가 자유한국당과의 후보 단일화 논의에 연일 원칙론을 내세워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다.

유승민, 홍준표와 연대에 연일 거부감…독자노선 가나 - 1

유 후보는 4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성완종 리스트'에 따른 불법정치자금 수수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남겨둔 한국당 홍준표 후보에 대해 "아예 대선후보로 자격이 없다"며 "그런 자격 없는 후보와 단일화를 생각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 상황상 홀로 완주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는 사회자의 물음에 "네"라고 답했다

유 후보는 전날 대구 서문시장 유세에서도 홍 후보의 출마를 '방탄출마'라고 비판하며 "스스로 자진사퇴하는 것만이 정상적인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애초 유 후보의 맹공을 두고 앞으로 있을 단일화 협상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공세가 계속되고 차츰 강도도 높아지면서 유 후보가 대선 완주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실제 유 후보 캠프 측은 홍 후보가 최근 바른정당과 유 후보를 향해 "한국당으로 돌아오라"며 사실상 유 후보의 '백기투항'을 요구한 데 대해 격앙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유 후보 측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스스로 바른정당을 창당해서 지금까지 해온 일을 부정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한국당으로 돌아갈 수 있느냐"며 "홍 후보의 요구에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명분과 원칙 없는 단일화를 하느니 끝까지 완주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라며 캠프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유 후보 캠프 인사들과는 달리 바른정당 내부에 여러 갈래 목소리가 상존하는 것도 사실이다.

당 일각에서는 이번 대선은 포기하더라도 내년 지방선거에서마저 의미 있는 결과를 내지 못하면 정당으로서 존속이 불가능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방선거에서 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모두 후보를 내면 야권 후보에게 밀릴 것이 뻔하다는 주장이다.

또 단일화를 하더라도 지금처럼 유 후보의 지지율이 낮아서는 큰 의미가 없다는 시각도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2∼3%대에 그치고 있는 유 후보의 지지율로는 단일화 협상에서 주도권을 쥘 수 없을 뿐 아니라 일방적으로 흡수·합병당하거나, 아예 무시당해 단일화 대상조차 되지 못하고 고사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이런 상황이라면 차라리 후보 단일화를 언급하지 말고 유 후보의 지지율부터 일정 수준 이상으로 끌어올린 다음 향후 행보를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바른정당의 한 의원은 "유 후보는 쉽게 물러나지 않을 생각이지만, 내부에서는 차라리 대선을 계기로 통합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흐름도 있다"고 당내 기류를 전했다.

그는 이어 "사소한 것으로 다투지 말고 힘을 합치라는 목소리도 있지만, 친박(친박근혜) 청산이라는 명분도 도외시할 수는 없다"며 "여러모로 복잡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