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통합선대위 사령탑에 秋…"안희정 이재명 박원순 김부겸 함께"(종합)

10명 가량 공동위원장 체제될 듯…"당 의원 모두 참여해달라"
"2012년 선대위 불협화음 반면교사"…文·安·李 3인 회동도 추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문재인 후보가 당을 중심으로 하는 '통합선대위'를 꾸리기로 했다. 상임 선대위원장도 추미애 당 대표가 맡기로 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경쟁을 벌인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측 인사들은 물론 경선 도중 불출마를 선언한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의원 등과도 적극적으로 함께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용광로 선대위' 구상을 내비쳤다.

여기에는 안 지사와 이 시장 지지층의 이탈을 막고 적극적으로 당내 통합을 이뤄 본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2012년 시민캠프·미래캠프·민주캠프 등으로 나눠서 캠프를 꾸렸다가 불협화음이 불거지면서 제대로 유기적 결합을 이루지 못했다는 점도 이런 '당 중심 선대위' 구상에 힘을 실은 것으로 보인다.

文통합선대위 사령탑에 秋…"안희정 이재명 박원순 김부겸 함께"(종합) - 1

문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런 선대위 구상을 소개했다.

문 후보는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지만 이번에 우리가 정권을 교체하면 다음 정부는 문재인 정부가 아닌 민주당 정부가 될 것"이라며 ""선거도 당 중심으로 치르겠다. 추 대표께서 직접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는 비문(비문재인) 진영 인사의 경우 '문재인 선대위'에는 선뜻 참여하기 어렵더라도 '민주당 선대위'에서는 적극적으로 역할할 수 있는 명분과 공간을 제공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민주당 깃발 아래 모두 집결하는 모습을 보여 함께 경선을 치른 안 지사와 이 시장을 끌어안겠다는 의지도 담고 있다는 해석이다.

문 후보는 "치열한 경쟁이 끝났으니 다시 하나가 돼야 하지 않나. 함께 경쟁한 안 지사, 이 시장, 최성 고양시장은 이미 마음으로 하나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뿐만 아니라 중간에 그만둔 박 시장과 김 의원과 함께하는 것을 책임지고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추 대표와 함께 공동으로 선대위원장을 맡을 인사들에 안 지사, 이 시장 등 대선주자 측 인사들을 추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기존 문 후보 경선캠프 소속 선대위원장들이 일부 합류할 수는 있지만, 누가 봐도 주자들이 공동으로 새로운 캠프를 꾸렸다는 느낌이 들게 할 것"이라며 "안 지사와 이 시장, 박 시장 등은 지자체장으로서 직접 선거운동을 하기 어려운 만큼 이들이 추천하는 인사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文통합선대위 사령탑에 秋…"안희정 이재명 박원순 김부겸 함께"(종합) - 2

문 후보 측은 안 지사와 이 시장 측 캠프 의원들에게도 합류를 적극적으로 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최대한 다른 캠프에서 일한 의원들을 합류시킬 것"이라며 "경선 기간에 강조했던 '원 팀'을 선대위 구성으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2012년 미래캠프·시민캠프·민주캠프 등으로 나뉘었다가 제대로 회의를 열지 못한 채 뒤늦게 당 선대위로 흡수된 기억도 있다"며 "이를 반면교사 삼아 당이 확실한 구심점이 되는 선대위를 꾸리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 측은 금주 중으로 선대위 발족식을 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또 직접 문 후보가 안 지사나 이 시장을 만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문 후보 경선캠프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CBS라디오에서 "조만간 세 분의 회동이 있을 것"이라며 "안 지사와 이 시장은 단체장이므로 직접 선거를 도울 수 없다. 대신 그분들과 함께 의원들이 있어 통합선대위를 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책 마련이나 일정관리 등의 연속성을 고려하면 기존 문 후보 경선캠프 인력도 선대위에 다수 결합할 것으로 보인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2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