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스피린 장기복용, 암 사망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아스피린을 오랫동안 꾸준히 복용하면 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낮아진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임상-중개역학 연구실(Clinical and Translational Epidemiology Unit)의 차오인(Yin Cao) 박사 연구팀이 간호사 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에 참가한 여성 8만6천206명과 의료전문요원 건강 후속연구(Health Professionals Follow-Up Study)에 참여한 남성 4만3천977명 등 남녀 13만여 명을 대상으로 32년 동안 진행된 조사자료를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CNN 뉴스와 헬스데이 뉴스가 3일 보도했다.

아스피린[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아스피린[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조사 기간에 여성은 8천271명, 남성은 4천591명이 각종 암으로 사망했다.

전체적으로 아스피린을 꾸준히 복용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남성은 11%, 여성은 7%,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남성이 15%, 여성은 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차오 박사는 밝혔다.

암 종류별로는 대장암 사망률이 아스피린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여성은 31%, 남성은 30% 낮아 아스피린의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피린 그룹은 또 대조군에 비해 유방암 사망률이 11%, 전립선암 사망률은 23%, 폐암 사망률은 14%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차오 박사는 그러나 이 결과만 보고 마음대로 아스피린 복용을 시작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아스피린은 위 출혈, 출혈성 뇌졸중 위험이 높아지는 등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만큼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서 복용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는 향후 10년 안에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 50~69세 연령층에 대해 심혈관 질환과 대장암 예방을 위해 저용량(81mg) 아스피린 복용을 권고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 암연구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