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이뱅크 이틀째 돌풍…가입자 수 벌써 6만명 육박(종합)

지난 3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서비스 출범 기념식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과 황창규 KT회장 등이 금융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서비스 출범 기념식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과 황창규 KT회장 등이 금융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지난 3일 출범한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의 가입자 수가 6만명에 육박했다.

4일 케이뱅크는 지난 3일 0시부터 이날 오후 3시 현재 가입자 수가 5만9천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비대면 실명확인이 시작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16개 은행의 월평균 비대면 계좌개설 합산 건수가 1만2천 건인 것을 고려하면 매우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모습이다.

가입자들이 만든 전체 수신계좌 수는 6만1천501개이며 체크카드 발급 수는 5만3천960장이었다.

또 대출 건수는 4천123건이었다.

전날 공식 출범한 케이뱅크는 계좌개설부터 대출 신청 등 모든 은행 서비스를 모바일로 처리할 수 있다.

또 간편하게 지문인증이나 간편 비밀번호 사용으로 이체나 대출을 실행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 때문에 지점이 없고 인력도 1만명이 넘는 시중은행의 1∼2% 수준인 200여명에 불과해 기본 비용이 기존 은행보다 크게 적다.

이렇게 줄어든 비용으로 낮은 대출금리와 높은 예·적금 금리를 제공한다는 것이 케이뱅크의 전략이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