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지하철 테러 현장 찾아 말없이 헌화

테러수사·구조 현황 실시간으로 보고 받아


테러수사·구조 현황 실시간으로 보고 받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테러 현장을 찾아 헌화했다고 타스·AFP 통신 등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예고 없이 현장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사고 현장인 테흐놀로기체스키 인스티투트 역 입구에 붉은색 꽃다발을 내려놓고 희생자를 위로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그는 몰려든 취재진에게 별다른 말은 남기지 않았다.

크렘린 궁은 이후 푸틴 대통령의 방문 사실을 발표하며 "오늘 지하철 폭발로 숨진 이들을 추모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사고는 시내 중심과 가까운 센나야 플로샤디 역에서 테흐놀로기체스키 인스티투트 역 사이에서 일어났으며 11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했다.

러시아 수사당국은 테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크렘린 궁은 현재 푸틴 대통령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보안 당국과 수사기관으로부터 수사 진행상황과 구조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크렘린 궁 대변인은 또 "연방기관 및 시 당국이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를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이날 러시아 테러 배후 조직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이번 테러 행위와 관련된 가해자나 조직, 자금줄, 후원자를 찾아내 법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며 회원국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러 상트페테르부르크서 지하철 테러…최소 10명 사망
러 상트페테르부르크서 지하철 테러…최소 10명 사망(모스크바 EPA=연합뉴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객차 안에서 3일(현지시간)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이 발생한 직후의 처참한 현장 모습. 이 폭발로 최소 10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ymarshal@yna.co.kr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4 0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