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회복지 종사자들 "차기 대선은 첫번째 복지 대통령 뽑아야"

송고시간2017-04-03 13:52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 창립선언문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 창립선언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 출범 기자회견에서 오승환 한국사회복지사협회 회장(왼쪽)이 창립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사회복지 분야 종사자와 학자들이 차기 대통령은 '첫 번째 복지 대통령'이 돼야 한다면서 연대체를 꾸렸다.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대선은 복지국가를 만들 적임자를 가려내는 과정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복지국가사회복지총연대에는 한국사회복지사협회, 한국장애인복지관협회,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한국아동복지협회, 한국여성복지연합회, 복지국가를 만드는 교수회 등이 참여했다.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 결의발언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 결의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복지국가를 위한 사회복지 총연대회의 출범 기자회견에서 임성현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회장(오른쪽 다섯번째)이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yatoya@yna.co.kr

총연대는 "한국사회는 복지제도 발달 없이 경제성장제일주의만 추구하다 외환위기를 맞고 신자유주의 물결에 휩쓸렸다"면서 "생계·육아·교육·주거·의료·노후 불안이 심화하고 노동은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촛불혁명으로 위기를 벗어났으니 조기 대선이 '나라다운 나라' 건설의 첫 출발이 돼야 한다"면서 "나라다운 나라란 요람에서 무덤까지 인간다운 삶이 안정되게 보장되는 복지국가"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치권에 복지 분야 정책과 과제를 적극적으로 제시하겠다는 의사를 천명하면서 시민사회에 연대를 당부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