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지선 탱크 점검하던 작업자 2명 쓰러져 중태

송고시간2017-04-03 12:49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3일 오전 11시 8분께 부산 영도구 봉래동 바닷가에 정박 중인 500t급 바지선 S호에서 부력탱크 내부 점검을 하던 작업자 강모(48)씨와 김모(44)씨가 쓰러진 것을 동료가 발견했다.

부산해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해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작업자 2명은 119 구조대원에게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지만 현재 중태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강씨와 김씨가 부력탱크에서 미상의 가스에 질식해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