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새 특구 슝안신구 집값 하룻밤새 70% 폭등…당국, 거래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새로운 국가급 특구로 지정, 본격적인 개발이 예고된 허베이(河北)성 슝안(雄安)신구가 부동산투기 바람에 휩싸였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과 국무원이 지난 1일 베이징 남쪽 160㎞의 허베이(河北) 3개 현(顯)을 슝안신구로 지정 발표한 후 베이징, 톈진(天津), 산둥(山東) 등에서 부동산 투기꾼들이 몰려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슝안신구는 중국의 수도권인 징진지(京津冀,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트라이앵글내 허베이성의 슝셴(雄縣), 롱청(容城), 안신(安新) 등 3개 현(顯)에 걸쳐있다. 개발대상지역이 1단계 100㎢에 이어 중기적으로 200㎢, 장기적으로는 2천㎢로 확대된다. 장기 개발대상면적은 홍콩(1천104㎢)의 2배 규모에 이른다.

현지 언론은 신구지정으로 슝셴의 집값이 1㎡당 1만 위안(162만원)에서 하룻밤새 1만7천 위안으로 70% 뛰었다고 보도했다.

중국 뉴스포털 펑파이(澎湃·The Paper)는 집을 사려는 사람들이 부동산 중개업소앞에 줄을 섰다고 밝혔다. 한 지역주민은 "지역에 공장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 평소에는 찾는 사람들이 드문 곳인데 갑자기 BMW, 메르세데스 벤츠, 랜드로버 등 고급승용차를 탄 사람들이 몰려들어 놀랐다"고 말했다.

신구로 지정된 3개 현 당국은 신구발표 다음날인 2일 긴급회의를 열어 부동산 거래중지를 명령했다. 이 지역으로 전입도 금지됐다.

슝안신구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통치기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곳으로 베이징과 허베이가 통합 개발한다. 이 지역에는 시장, 학교, 연구기관, 병원 등 비정부 기관들이 대거 입주하고 베이징 비수도권 기능도 분산 이전될 전망이다.

슝안신구는 허베이 최대호수인 바이양뎬 주변에 위치하고 있어 친환경, 녹색 개발에 역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지난 2월 안신을 방문한 뒤 신구지정을 결심했으며 슝안신구를 친환경적인 녹색특구로 개발하고 공공인프라 구축, 고급 산업과 창의산업 유치, 시장개방을 확대해 대외합작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개발토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슝안신구 3개 현의 국내총생산(GDP)은 200억 위안 규모로 베이징의 1%에도 못미친다.

중국, 슝안신구 발표
중국, 슝안신구 발표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3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