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라 마시고 유쾌 발랄…"북한 선수단 맞아?"

송고시간2017-04-03 11:47

한국 선수들 만나면 아직은 '어색'

환한 표정의 북한팀
환한 표정의 북한팀

(강릉=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일 오후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2 그룹 A 대회'에 참가한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관중석에서 대한민국과 슬로베니아 경기를 지켜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17.4.2
hak@yna.co.kr

(강릉=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지난 2일 한국과 슬로베니아의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2 그룹 A 대회 공식 개막전이 펼쳐진 관동 하키센터.

경기 전 열린 대회 개회식에 참석한 북한 선수 20명은 관중석 2층 한쪽에 자리를 잡았다. 북한 선수들은 1피리어드 때만 해도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않고 질서정연하게 경기를 관전했다.

하지만 휴식시간이 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자유분방하고 쾌활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선수들은 서로 귓속말을 하고 어깨동무를 하면서 깔깔거렸다. 서로의 AD 카드 사진을 비교해가면서 웃는가 하면, 자본주의의 상징과도 같은 '코카콜라'를 나눠 마시는 등 시종일관 재기발랄했다.

선수단을 총괄하는 체육성 고위 관계자를 비롯해 임원진이 함께 있었음에도 이를 의식하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마치 사각형 안에 북한 선수단을 가두듯 사방을 둘러싼 국정원과 경찰 인력들의 굳은 표정이 즐거워하는 북한 선수단과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북한은 이날 앞서 열린 호주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뼈아픈 패배에도 북한 선수단은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남측 응원단에 보답하듯 경기장을 빠져나가기 전 응원단 앞에 일렬로 서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손을 흔들거나 스틱을 흔들어 보이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지난 1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북한 선수단은 입국 당시에도 환한 미소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는 않았지만, 버스에 올라탄 뒤 카메라 플래시 세례에 손을 흔드는 등 여유를 보였다.

북한 선수들은 유니폼을 입고 훈련할 때는 '여군'과 같은 일사불란함을 유지했지만, 그 외의 시간에는 그 나이 또래 '신세대'의 모습 그대로였다.

북한 선수단과 대회 공식 숙소를 함께 쓰는 한국 선수단 관계자는 "식당에서 한 번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밥을 퍼다가 우리 선수들이 다가오자 눈도 마주치지 않고 자리를 피하더라"며 "하지만 자기들끼리 있을 때는 자유롭게 웃고 대화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소개했다.

남북 관계가 극도로 경색된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한국 땅을 밟은 북한 선수단은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관계자는 "아이스하키 자체가 돈이 없으면 하기 쉽지 않은 종목"이라며 "북한 당 간부 자제들이 아이스하키를 많이 한다는 소문도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세계 랭킹은 26위로, 한국(23위)보다 3계단 낮다. 북한이 오는 6일 밤 9시에 열리는 남북대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을 끈다.

한국팀에 박수 보내는 북한팀
한국팀에 박수 보내는 북한팀

(강릉=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일 오후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2 그룹 A 대회'에서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관중석에서 앉아 대한민국과 슬로베니아 경기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2017.4.2
hak@yna.co.kr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