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대서양 화물선 수색지속…우루과이 "생존자 발견 기대 옅어져"

지난달 31일 남대서양 해역에서 연락두절된 스텔라 데이지호[마린트래픽닷컴 캡쳐=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남대서양 해역에서 연락두절된 스텔라 데이지호[마린트래픽닷컴 캡쳐=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지난달 31일 남대서양서 연락이 두절된 한국 화물선 스텔라 데이지호의 생존자를 찾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배에 탄 선장·기관사·항해사 등 한국인 8명, 필리핀인 16명 등 총 24명 중 지금까지 필리핀 국적자 2명이 구조됐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가스톤 하운솔로 우루과이 해군 대변인은 "구조된 필리핀 선원 2명은 몸 상태가 괜찮으며, 나머지 생존자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하운솔로 대변인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들을 찾을 가능성은 적어지고 있다"며 생존자 발견 기대가 옅어지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에 전했다.

사고 이후 인근 해역에 있던 우루과이 상선 등이 처음 구조 작업에 동원됐으며 한국 상선 4척과 아르헨티나 해군 함정 1척, 브라질 군항공기도 수색에 합류했다.

이날 브라질 군항공기 C-130가 3시간에 걸쳐 최초 조난신호 지점과 필리핀 선원 구출 지점 등을 중심으로 300마일(약 483㎞) 반경 수역을 집중 수색했으나 실종 선원들의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직 사고 원인은 분명하지 않다. 생존한 필리핀 선원들은 사고 직전 선장이 선원들에게 "배에 물이 들어오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증언했다.

우루과이 해군은 성명에서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배는 강한 연료 냄새와 선박 잔해를 확인했으며, 이는 파손된 스텔라 데이지호가 침몰했음을 암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브라질에서 출발해 우루과이 인근 해역(브라질 산토스 남동방 1천550마일)을 항해하던 스텔라 데이지호는 한국시간 3월 31일 오후 11시 20분께 한국 선사에 선박 사실을 침수 알리고서 연락이 끊겼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3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